뉴스
사진출처: City of Calgary

세계에서 네 번째로 살기 좋은 도시에 뽑힌 캘거리

캘거리가 실업률은 높지만 살기에는 좋은 도시인 모양이다. 이코노미스트(Economist)에서 전 세계 140여 도시들을 대상으로 선정한 살기 좋은 도시에서 캘거리가 4위를 기록했다. 1위는 오스트리아 빈(Vienna)이고, 2위는 호주 멜버른, 3위는 일본 오사카였다. 캘거리는 작년에는 5위였는데 이번에 한 계단 상승했다.

도시가 얼마나 살기 좋은지를 판단하기 위해서 5가지 카테고리에서 30개 항목에 점수를 매겼다고 한다. 캘거리는 안정성(stability), 의료 보건(health care), 교육(education), 인프라(infrastructure)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으나 문화 및 환경에서 점수가 깎여서 100점 만점에 97.5점을 받았다.

이 소식에 제일 흥분한 사람은 나히드 넨시 캘거리 시장인 듯하다. 그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서, “이건 정말 대단한 일이다. 지붕에 올라가서 큰 소리로 자랑하자”라고 기뻐했다.

캐나다에서 10위 안에 오른 도시로는 6위의 밴쿠버와 7위의 토론토가 있다. 두 도시는 인프라 점수가 조금 낮았고 밴쿠버는 안정성에서, 토론토는 문화 및 환경에서 조금 깎였다.

가장 살기에 좋지 않은 도시의 불명예는 다카(Dakar), 세네갈(Senegal), 알제리아(Algeria), 카메룬(Cameroon) 등에게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