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algary Herald

인구 증가에 비해 저렴한 임대 주택은 줄어든 캘거리

캘거리 대학교 공공정책대학에서 발표한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캘거리는 다른 도시들에 비해서 인구는 크게 증가했으나 임대료가 낮은 주택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팀은 몬트리올, 토론토, 밴쿠버, 캘거리에서 인구 천 명 당 임대주택의 수를 1990년부터 2016년까지 조사했다. 이 기간에 캘거리의 인구는 96퍼센트나 증가한 반면에 임대료가 낮은 주택의 수는 24퍼센트 감소했다.

토론토와 밴쿠버에서도 인구 천 명 당 임대 주택의 수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캘거리만큼은 아니었다. 토론토의 경우, 인구는 증가했지만 아파트 주택의 수는 큰 변화가 없어서 이 수치가 줄어들었다고 한다. 연구원은, 캘거리의 인구가 1990년 이후로 거의 두 배나 증가했지만 임대되는 아파트의 수가 24퍼센트나 감소해서 문제를 가중시켰다고 설명했다. 캐나다에서 이런 현상이 나타난 대도시는 캘거리가 유일하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이유 중의 하나는 캘거리가 도시 확장을 막기 위해 고층 공동주택 건설을 독려했기 때문이라고 이 연구팀은 분석했다. 고밀도 도시를 지향하게 되면, 예를 들어 엘리베이터가 없는 3층 건물은 피하게 된다. 이런 3층 건물은 나무로 짓고, 엘리베이터가 없기 때문에 임대료가 상대적으로 낮다. 하지만 고층 아파트 건물을 짓게 되면 콘크리트를 사용해야 하고 건설 비용이 많이 들어서 임대료가 높아진다.

연구팀은 그 원인에 대해서 따로 조사하지는 않았으나, 임대 주택 감소를 막기 위해서는 캘거리 시와 알버타 주의 공공 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