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First Steps 후원을 위한 2018 Korean Food Festival

영양이 부족한 북한 어린이에게 콩우유를 제공하는 ‘퍼스트 스텝스(http://www.firststepscanada.org)’ 를 후원하는 코리안 푸드 페스티발이 4월 28일(토요일) NW의 Edgemont Community Centre에서 열린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계속될 2018 Korean Food Festival에는 다양하고 맛있는 한국음식들이 준비된다. 특히 올해는 교민사회의 몇몇 식당과 음식관련 업체들이 참여해 더욱 다양한 입맛의 음식들을 선사할 예정이다.

 

Bowls Korean BBQ에서 육개장, 한강에서 순두부찌개, 남산에서 잡채를 준비하고 고기나라에서 불고기, 제육볶음과 족발을 그리고 떡사랑에서 다양한 떡을 준비하여 한국음식의 정수를 한곳에서 맛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추가로 준비되는 주요메뉴는 김밥, 떡복이, 비빔밥, 해물전, 군만두, 김치, 꽈베기/ 도넛, 팥빙수와 최고의 인기상품 호떡이다. 그리고 캘거리의 명소 My Favourite Ice-cream의 맛있는 아이스크림도 맛볼 수 있다.

 

유난히도 길었던 캘거리의 겨울이 물러나고 새로운 생명들이 움트는 봄을 맞아 노스 에지몬트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퍼스트 스텝스 캘거리 벌런티어 그룹(이하, 벌런티어 그룹)이 주최하는 연례행사로 행사 수익금 전액을 퍼스트 스텝스에 기부한다.

 

6년 전, 가라지 세일을 모태로 탄생한 이 행사는 매년 성황리에 그 규모를 키워왔다. 단 하루의 행사만으로 만달러이상의 후원금을 만들어 낼 만큼 성공적이었다. “먹을 것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북한 아이들에게 한 잔의 콩우유는 훌륭한 영양원입니다. 1달러면 한 아이가 한 달 동안 매일 한잔의 콩우유를 마실 수 있습니다.”라고 퍼스트 스텝스 설립자이자 현 퍼스트 스텝스의 대표인 수잔 리치씨는 설명한다.

 

퍼스트 스텝스는 콩우유를 비롯하여 필수 영양소를 공급하는 사업을 통해 북한 어린이의 영양실조 예방을 위해 일하는 기독교 자선단체이다. 수잔 리치씨는 캐나다 정부 대표단 통역사로 2000년 북한을 방문했다. 그 방문에서 쌍둥이 아기들에게 먹일 것이 부족하여 고생하던 수유모를 만나게 되었고. 자신 역시 어린 아이의 엄마였던 수잔은 이 만남에서 깊은 영감을 받고 캐다나로 돌아온 뒤 북한 어린이들의 영양개선을 위해 헌신하리라 다짐하고, 곧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퍼스트 스텝스를 설립하여 이후 줄곧 북한의 어린이들과 임산부들의 영양을 개선하기 위해 활동해 오고 있다.

 

현재 남포, 원산, 형제산, 통천 그리고 삼지연과 혜산에서 10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에게 매일 영양가 높은 콩우유를 급식하고 있다. 또한 영양실조 예방을 위해 1996년 토론토 어린이병원 (Hospital for sick Children)의 스탠리 즐로트 킨 박사가 개발한 파우더 형태의 복합미량영향소 ‘스프링클스’도 임산부와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