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전히 높은 실업률로 고전하는 캘거리

작년에 비하면 많이 좋아졌다지만 그래도 여전히 캘거리의 실업률은 높기만 하다. 캐나다 통계청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캘거리의 4월 실업률은 8.0퍼센트였다. 이는 한 달 전에 비해서는 0.2퍼센트 감소한 수치이고, 일 년 전에 비해서는 1.3퍼센트나 줄어들었다.

하지만 캐나다 전체 실업률과 비교하면 너무도 격차가 크다. 캐나다 전체 실업률은 5.8퍼센트이다. 한 때는 동병상련을 느꼈던 에드먼턴마저도 4월 실업률이 6.6퍼센트이다. 토론토는 이보다도 더 작은 5.9퍼센트이고, 밴쿠버는 캘거리의 절반밖에 되지 않는 4.1퍼센트이다.

캐나다 전체적으로 보면 공공부문에서는 13,600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반면에 민간부문에서는 28,0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겼다. 아울러 평균 임금은 일 년 전과 비교해서 3.6퍼센트나 증가해서 2012년 10월 이래로 가장 큰 연간 상승률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