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ity of Calgary

적자덩어리 골프장을 시에서 계속 가지고 있어야 할까요

캐나다 납세자 연맹이 캘거리 시에 요청한 정보공개에 의해 확인된 바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 사이에 캘거리 시가 소유한 골프장 여섯 곳의 적자가 총 200만 불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섯 곳 중 유일하게 지난 3년 간 흑자를 낸 곳은 Shaganappi Point가 유일했다.

납세자 연맹은 캘거리 시가 McCall Lake 골프장을 계속 지원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난의 화살을 쏘았다. 이 골프장은 2013년에 매각되기로 예정되었으나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 골프장의 적자는 2015년에 457,350불, 2016년에 666,162불, 2017년에 589,336불이었다.

납세자 연맹의 알버타 지부장인 콜린 크레이그(Colin Craig)는 캘거리 시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힘들어하는 시민과 사업자에게서 받는 재산세는 계속 올리면서 다른 한쪽에서는 골프 치는 사람들을 세금으로 보조하고 있다는 사실은 많은 사람들이 받아들이기 힘들다.”

시의원들의 입장은 일치하지 않았다. 제로미 파카스 시의원은 “계속 적자를 내는” 사업은 시가 계속해서 안 된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에, 다이앤 콜리-어커하트 시의원은 “절대적으로” 시가 골프장 사업을 계속해야 한다면서 대신 토론토와 같이 민간업자에게 운영을 맡기는 것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