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양식> 너는 분노를 다스리라

구분
기타
작성자
복받아라
작성일
2018-09-07 18:20
조회
195

<하늘양식> 너는 분노를 다스리라

 

 

어떤 여집사님이 목사님 설교 중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었다.

"여러분 세상에서 가장 차가운 바다는 북극해가 아니라 '썰렁해'입니다.

그러면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바다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사랑해'입니다.

우리의 마음이 항상 따뜻한 사랑해와 같이 사랑하는 마음이길 원합니다.”

이 여집사님은 평소 남편으로부터 사랑한다는 말을 한번 듣는 것이 소원이었다.

그래서 이 이야기를 기억하고 집에 돌아가서 남편에게 질문을 던졌다.

“여보. 내가 문제를 낼게요. 한 번 맞춰 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차가운 바다는?"

남편은 무뜩뚝한 얼굴로 '몰라' 했다.

여집사님은 "호호호 그건 '썰렁해'에요. 자 그럼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바다는?”

이제 남편의 입에서 '사랑해'라는 말이 나올 차례였다.

그러나 남편은 별 관심도 없이 역시 '몰라'라고 대꾸한다.

기어코 사랑해 라는 답을 듣고 싶은지라,

여집사님은 포기하지 않고 온갖 애교 섞인 목소리로 다시 묻는다.

“당신이 나만 보면 해주고 싶은 말 있잖아! 응? 세상에서 제일 뜨거운 바다는?”

그러자 남편이 귀찮다는 듯이 대답한다. “아! 그래 알겠다. 열 받아(열바다)!”

 

누구나 ‘사랑해’에서 행복을 노래하고 싶지만

현실은 ‘열바다’에서 꼭지가 돌고 빡칠 때가 더 많은 듯 하다.

그 분노가 폭력과 살인으로까지 이어진다.

사람들이 얼마나 예민하고 공격적인지.

예전에는 폭력이나 공격에는 적어도 어떤 이유는 있지 않았던가.

이제는 묻지마! 아무런 이유없는 돌출적이고 충동적인 범죄도 늘어간다.

불안하고 걱정스러운 세상이다.

 

인류 최초의 살인은 형제지간에 일어난 참사였다.

형제인 가인과 아벨은 하나님께 제사를 드렸다.

동생의 제사는 받아들여졌지만 형의 제사는 거절되었다.

형의 체면이 이만저만 구겨진게 아니다.

안색이 변할만큼 분노하던 가인은

동생을 따로 들로 불러내어 쳐 죽였다.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살인이다.

하나님께 대한 분노를 동생에게 분출한 것이다.

 

어떻게 분노를 다스리고 죄를 짓지 않을 수 있을까?

분노로 안색이 변하여 어찌할 줄 모르는 가인에게

하나님께서 처음으로 하신 말씀이 있다.

“너의 분노가 어찌됨이냐, 너의 안색이 변함이 어찌됨이냐?”

몰라서 물으시기 보다는 그 분노가 정당한지를 물으신다.

우리 말에 방구 뀌고 성낸다는 말이 있는데,

자기의 잘못을 분노로 포장하고 정당화시키려는 것이 아닌가.

 

왜 제사를 거절하셨는지 언급하시지 않는 이유는

다른 사람은 몰라도 적어도 본인은 알고 하나님도 알고 계신다.

너가 그렇게 분노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정당하지 않다면 뉘우치고 회개해야지 분노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하나님은 두 번째로 말씀하신다.

선을 행하지 아니하면, 그 분노에 머물러 있으면 죄가 기회를 엿보고 있다는 것이다.

순간적으로 분노가 끓어오르는 것은 어찌할 수 없다.

사실, 희노애락 감정이 죄는 아니잖는가?

그런데 그 분노를 붙들고 묵상하면 죄로 빠질 위험이 크다.

‘생각해 보니 더 화딱지 나네... 이게 한 두 번이 아니잖아’

타는 불에 기름을 끼얹듯 부채질하면

자기 분노를 못이겨 뇌출혈로 쓰러질 수 있다.

그러니 그 분노를 팽개쳐야 하고 거기서 빠져 나와야 한다.

감정이든 공간이든.

 

“분을 내어도 죄를 짓지 말며,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고

마귀에게 틈을 주지 말라”(엡4:26-27)

 

세 번째 주시는 말씀은 죄가 너를 원하나 너는 죄를 다스리라는 것이다.

죄가 나를 좋아하며 적극적으로 사귀기를 원한다.

그 속셈은 나는 지배하려 함이다.

그래서 만만하게 상대하면 안된다.

죽고 살기로 작정하고 죄를 대적하고 싸워야 한다.

죄를 다스리는 방법은 소극적인 방어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죄가 접근할 수 없는 선을 행하는 것이다.

 

죄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우습게 여기면 큰 코 다친다.

그렇다고 죄 안짓고 어떻게 살 수 있나? 라고 타협해서도 안된다.

 

어떻게 죄를 이길까?

자기 수양이 잘되어 죄 안짓고 살 수 있는 분이 있다면

굳이 그럴리 없다고 부정하고 싶지 않다.

그는 정말 위대하신 분이다.

 

하여튼 나에게 죄를 이길 능력이 없어도 죄는 이겨야 한다.

죄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십자가 아래 회복이 있다.

죄를 지었어도 용서해 주시는 은혜가 있다.

죄를 이기는 능력이 거기 있다.

나에게 죄를 이길 능력이 없다면

십자가에 나아오고 그 십자가를 붙들라.

무너졌어도 다시 일으켜 세우시고

유혹에서 승리하도록 능력을 부어 주실 것이다.

 

 

덧붙임(postscript) *******

저는 하늘가족교회 목사입니다. 이 글은 지난 주일 하늘가족교회의 설교를 요약하거나 인용한 글입니다. 굳이 이렇게 밝히는 것은 글의 이해를 돕고 조금이라도 오해를 줄이기 위함입니다.

종교적인 글을 읽으시는 분은 교인이거나, 혹은 종교에 비판적이거나, 아니면 마음이 넓으신 분입니다. 글을 읽는 대상 모든 분들이 교인이 아니기에 감안하고 쓰려고 하지만, 어느 부분에서는 글의 의도가 드러날 수 있고 그것이 각자의 생각과 다를 수 있습니다. 그럴 때 ‘한 목사가 세상에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나보다’ 하시면 조금이라도 이해하실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자세한 설교는 홈페이지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http://gajok.onmam.com/bbs/bbsList/5

하늘가족교회는 지난 2015년 4월19일에 세워진 세 살짜리 교회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와 캘거리교역자연합회에 소속된 교회입니다. 하나님께서 주인되시고 말씀에 의해 세워지는 본질적인 교회를 추구합니다. 다소 이상적일 수 있지만, 성경의 그 교회를 실험하고 싶습니다. 저희는 주일 오전 11시에 모입니다. 예배 후 함께 하는 밥상은 더욱 풍성합니다. 누구라도 초대합니다.

전체 0

전체 479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75 여행
New 봄길(Glenbow_Ranch_Prov_Park) (1)
주마간산 | 2019.04.18 | 추천 2 | 조회 14
주마간산 2019.04.18 2 14
474 IT
비디오 게임이 노트르담 성당 복원에 기여를
서부주민 | 2019.04.17 | 추천 0 | 조회 15
서부주민 2019.04.17 0 15
473 기타
아이돌이 이래도 되는겁니꽝
아이돌 | 2019.04.17 | 추천 5 | 조회 25
아이돌 2019.04.17 5 25
472 교육
슈퍼히어로 영화와 우주
SPACE MAN | 2019.04.16 | 추천 1 | 조회 18
SPACE MAN 2019.04.16 1 18
471 음악
K팝스타 3 (2)
유튜브폭식자 | 2019.04.10 | 추천 0 | 조회 56
유튜브폭식자 2019.04.10 0 56
470 여행
봄길(Upper & Lower Lake)
주마간산 | 2019.04.04 | 추천 2 | 조회 126
주마간산 2019.04.04 2 126
469 기타
UCP에는 틀딱들만 있나
유튜브폭식자 | 2019.04.04 | 추천 0 | 조회 73
유튜브폭식자 2019.04.04 0 73
468 여행
눈길(Emerald Lake) (2)
주마간산 | 2019.04.01 | 추천 1 | 조회 141
주마간산 2019.04.01 1 141
467 기타
세상이 이렇게 좁아질수가
유튜브폭식자 | 2019.03.28 | 추천 1 | 조회 94
유튜브폭식자 2019.03.28 1 94
466 여행
눈길(Bow Lake) (1)
세월따라 | 2019.03.23 | 추천 0 | 조회 192
세월따라 2019.03.23 0 192
465 IT
바이러스가 묻은 이메일 (1)
서부주민 | 2019.03.21 | 추천 0 | 조회 95
서부주민 2019.03.21 0 95
464 기타
4월은 잔인한 달이라더니... (2)
유튜브폭식자 | 2019.03.20 | 추천 0 | 조회 113
유튜브폭식자 2019.03.20 0 113
463 기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안내 (캘거리 거주민을 위한 생활정보 공유 채팅방)
캘거리 왕세자 | 2019.03.15 | 추천 0 | 조회 114
캘거리 왕세자 2019.03.15 0 114
462 음악
40,50대가 좋아할만한 요즘 가수
유튜브폭식자 | 2019.03.14 | 추천 1 | 조회 100
유튜브폭식자 2019.03.14 1 100
461 여행
눈길(Rummel Lake) (2)
구름따라 | 2019.03.11 | 추천 0 | 조회 192
구름따라 2019.03.11 0 192
460 영화
GOT S8을 기다리며
유튜브폭식자 | 2019.03.09 | 추천 0 | 조회 87
유튜브폭식자 2019.03.09 0 87
459 기타
빡빡이 아저씨를 소개합니다
유튜브폭식자 | 2019.03.06 | 추천 0 | 조회 124
유튜브폭식자 2019.03.06 0 124
458 여행
눈길(Boom Lake)
눈길따라 | 2019.03.05 | 추천 0 | 조회 182
눈길따라 2019.03.05 0 182
457 자동차
자동차 보험은 역시 빛좋은 ...
서부주민 | 2019.03.02 | 추천 0 | 조회 130
서부주민 2019.03.02 0 130
456 여행
눈길 (lake minnewanka) (1)
바람따라 | 2019.03.02 | 추천 0 | 조회 206
바람따라 2019.03.02 0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