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eet Caroline(달콤한 캐롤라인)

작성자
Harry
작성일
2020-01-07 19:49
조회
96



 Sweet Caroline(1969)/Neil Diamond
Where it began, I can't begin to knowing
But then I know it's growing strong
언제부터 사랑이 싹텄는지 알 수 없지만,
난 그 때 마음 속에 힘차게 타오르고
있다는 걸 알았어요.

Was in the spring
Then spring became the summer
Who'd have believed you'd come along
그 때가 봄이었을 거예요
그리고는 금방 여름이 왔었는데,
그 누가 생각이나 할 수 있겠어요?
당신이 제게 나타난 사실을..

Hands, touching hands
Reaching out,
touching me,
touching you
우리는 곧 손을 서로 맞잡게 되었고,
서로를 원했지요.
당신은 나에게 안기고 싶어했고,
나는 당신을 감싸 안았지요.

Sweet Caroline
Good times never seemed so good
I've been inclined
To believe they never would
사랑스런 캐롤라인,
옛날에는 좋더라도 이렇게 좋지는 않았던 것 같았고,
제게는 이런 멋진 날들이 절대 없을 거라고 믿었거든요

But now I
Look at the night
And it don't seem so lonely
We fill it up with only two
그러나 이제
밤이 되어도
그렇게 쓸쓸하지 않아요
이 밤을 우리 단 둘이 지내니까요.

And when I hurt
Hurtin' runs off my shoulders
How can I hurt when I'm holding you
그리고 요즘은 마음이 아프더라도
그런 고통은 어깨 너머로 금방 사라져 버린답니다.
당신을 안고 있는데,
무슨 마음의 고통이 있겠어요

Warm, touchin' warm
Reaching out,
touching me,
touching you
따듯한 감촉을 느끼려고
손을 뻗으면
당신은 나의 손을 더듬고
나는 당신을 어루만질 겁니다.

Sweet Caroline
Good times never seemed so good
I've been inclined
To believe they never would
Oh, no, no
사랑스런 캐롤라인,
이렇게 멋진 시간을 가진 적이 전에 없었어요.
제게는 이런 멋진 날들이 절대 없을 거라고 믿었거든요
절대로 없을 거라고

Sweet Caroline
Good times never seemed so good
I've been inclined
To believe they never would
Sweet Caroline
사랑스런 캐롤라인,
이렇게 멋진 시간을 가진 적이 전에 없었어요.
제게는 이런 멋진 날들이 절대 없을 거라고 믿었거든요
사랑스런 캐롤라인

27175151_1.png

이 곡은 Neil Diamond가 1969년 9월에 발표한 것으로
빌보드 차트는 4위, 영국에서는 1971년, 8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닐은 2007년 한 인터뷰에서, 노래에 나오는 캐롤라인이
캐네디 대통령(John F. Kennedy)의 딸이며,
무명가수 시절 멤피스 부근의 조그만 모텔에서 잡지를 보다가
조랑말을 타고 있는 어린 소녀 케롤라인을 보고 영감을 받고
1시간 만에 뚝딱 만든 노래라고 합니다.

04161335_1.jpg

04161930_2.jpg

닐은 캐롤라인의 50세 생일 때,
캐롤라인을 위해 이 노래를 불렀다고 하는군요.
아울러 2013년 부터 보스톤 레드삭스 야구팀의 홈 경기 때 마다
8이닝이 되면 흘러 나오는 노래이기도 합니다.


전체 1

  • 2020-01-11 06:19

    해리님
    위 노래에 이런 특별한 사연이 있었는지 전혀 몰랐어요.
    캐롤라인의 50세 생일때 닐이 이 노래를 불렀다면
    아마도 그녀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지 않았을까 상상해 봅니다.
    자세한 설명과 추억의 노래에 감사드립니다^^*


전체 5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첫페이지에 유튜버를 위한 공간이 생겼습니다 (2)
관리자 | 2020.02.12 | 추천 1 | 조회 41
관리자 2020.02.12 1 41
공지사항
유튜브 비디오 넣기 버튼이 추가되었습니다 (3)
관리자 | 2020.01.02 | 추천 2 | 조회 86
관리자 2020.01.02 2 86
586
New 결국은 OTT의 세상이 되는 건가
유튜브폭식자 | 2020.02.18 | 추천 0 | 조회 10
유튜브폭식자 2020.02.18 0 10
585
New My Way(마이웨이)
Harry | 2020.02.17 | 추천 0 | 조회 10
Harry 2020.02.17 0 10
584
New 남보기 좋은 직업, 나에게 좋은 직업
Harry | 2020.02.17 | 추천 1 | 조회 33
Harry 2020.02.17 1 33
583
New Only The Lonely(오직 외로운 사람만이)
Harry | 2020.02.15 | 추천 1 | 조회 29
Harry 2020.02.15 1 29
582
나에겐 기생충보다 마더가
유튜브폭식자 | 2020.02.14 | 추천 0 | 조회 18
유튜브폭식자 2020.02.14 0 18
581
Secret Love(비밀스런 사랑) (2)
Harry | 2020.02.14 | 추천 1 | 조회 38
Harry 2020.02.14 1 38
580
▶영어와 한국어의 큰 차이점
Harry | 2020.02.13 | 추천 2 | 조회 75
Harry 2020.02.13 2 75
579
Time to say goodbye(작별을 고해야할 시간)
Harry | 2020.02.12 | 추천 0 | 조회 62
Harry 2020.02.12 0 62
578
캘거리에 살고 있는 한인 주부의  평범한 가정 요리 유투브 채널 (오픈) (3)
레인 | 2020.02.12 | 추천 1 | 조회 89
레인 2020.02.12 1 89
577
눈물 한방울로 사랑은 시작되고
Harry | 2020.02.11 | 추천 1 | 조회 68
Harry 2020.02.11 1 68
576
I don't love you(당신을 사랑하지 않아요)
Harry | 2020.02.10 | 추천 0 | 조회 52
Harry 2020.02.10 0 52
575
리스펙! Director Bong
유튜브폭식자 | 2020.02.09 | 추천 0 | 조회 42
유튜브폭식자 2020.02.09 0 42
574
Don't You Know(모르시나요)
Harry | 2020.02.09 | 추천 1 | 조회 52
Harry 2020.02.09 1 52
573
▶parking lot과 parking space의 차이점 (1)
Harry | 2020.02.08 | 추천 2 | 조회 99
Harry 2020.02.08 2 99
572
코로나 바이러스 전세계 현황지도
Fidelio | 2020.02.08 | 추천 2 | 조회 42
Fidelio 2020.02.08 2 42
571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 유안진 (2)
Harry | 2020.02.07 | 추천 1 | 조회 61
Harry 2020.02.07 1 61
570
Living on a Prayer(기도하며 사는 덕분이야) (2)
Harry | 2020.02.07 | 추천 1 | 조회 56
Harry 2020.02.07 1 56
569
Big yellow taxi(커다란 노란 택시)
Harry | 2020.02.06 | 추천 0 | 조회 53
Harry 2020.02.06 0 53
568
요즘 중국 상황을 제대로 알 수 있는 채널
유튜브폭식자 | 2020.02.05 | 추천 0 | 조회 45
유튜브폭식자 2020.02.05 0 45
567
▶일할 때 쓰는 드라이버는 '스크루 드라이버'
Harry | 2020.02.05 | 추천 3 | 조회 107
Harry 2020.02.05 3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