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를 기쁘게 하는 것들

작성자
Terry
작성일
2022-05-20 06:56
조회
185

우리를 기쁘게 하는 것들/도종환

img.jpg

아기의 웃는 얼굴은 우리를 기쁘게 한다.
아무런 욕심도 티도 없는 얼굴,
흠도 죄도 모르는 뽀얀 얼굴로 웃고 있을 때
그 무구한 모습은 우리를 기쁘게 한다.

노란 산국 위에 앉았다 발에 향기를 묻힌 채 어깨 위로 날아와
날개를 흔드는 고추잠자리,
그 위에 가을햇살이 따사롭게 내려와 있을 때,
가을은 우리를 기쁘게 한다.

평소에 늘 존경하고 가까이 하고 싶은 사람이
손수 쓴 짧은 편지가 든 우편물을 받았을 때,
그가 쓴 글씨체 까지 가슴에 정겹게 다가오는 느낌을 받을 때,
라디오를 켜는 순간 좋아하는 음악이 흘러나올 때,

제임스 골웨이의 플룻에 맞춰 부르는 끌레오 레인의 허밍이나
장 필립 오든의 ‘일생’같은 첼로음악을 만났을 때
음악이 끝나고 나면 좋은 일이 있을 것만 같다.

고장난 물건을 수리하러 갔다가 친절한 사람을 만났을 때,
친절하고 능력이 있으며, 고마워하는 나 보다 더 밝고 환한 얼굴로
서서 인사하는 모습을 대했을 때 기쁨은 오래간다.

물을 찍어 얼굴 여기저기를 닦느라 연신 고개를 흔드는 어린 토끼의 모습,
바람에 잎을 뒤집으며 빈 하늘에 점묘의 붓을 찍는 포플러나무들의 행렬,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의사의 얼굴, 자상하게 병에 대해 이야기해주고
환자의 말을 귀담아 들어주는 의사의 진지한 눈,

고갯길을 돌아서는데 혼자 피어 있는 상사화,
장식품 처럼 잘 다듬어져 있고 귀여운 모습을 지녔으면서도
자랑하지 않고 산속에 조용히 피어 있는 들꽃 한 송이는
우리를 기쁘게 한다.

비 그친 뒤 골짜기를 타고 올라가는 골안개의 아름다운 비행,
평소에는 잘 보이지 않다가 느릿느릿 움직이는 비안개를 따라
드러나는 능선이 그리는 아름다운 한 폭의 담채,
오랫동안 보이지 않게 착한 일을 해오다가
우연히 드러나 알게된 어떤 사람의 선행,

기도 중에 복잡한 많은 상념들이 생기고
가라앉기를 되풀이하다
‘감사하며 살아라, 믿으며 살아라, 사랑하며 살아라’,
복잡한 대수방정식이 간단한 공식으로 정리되 듯
그렇게 몇 마디 말로 함축되어 가슴에 자리 잡을 때
우리의 마음은 고마움과 기쁨으로 가득 찬다.

태어난지 며칠 되지 않는 병아리들의 고운 발,
그 발로 땅을 밟으며 걸어가는 대견한 몇 발짝의 걸음,
뛰어난 능력을 가진 사람인데도 그 능력을 재물을 모으고
권력을 차지하는데 쓰지 않고 사회를 위해서 봉사하고
가진 것을 나누게 하는 일에 쓰는 사람의 일하며 사는 모습,

골짜기 바위틈에서 시작하는 석간수 맑은 물,
그 물을 작은 바가지로 떠서 마셨을 때,
곱게 늙으신 노인의 얼굴,
그가 살아온 삶과 마음가짐이 그대로 배어 드러나는 평온한 얼굴을 대했을 때,
거짓 없는 정직한 목소리와 겸손한 자세가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모습의 사람을 만났을 때,

수련잎 위에 앉아 있는 투명하고 고요한 물방울,
일 때문에 걸려온 전화인데도
목소리만 들으면 공연히 즐거워지는 반가운 사람의 전화,
편안하게 농담을 해도 기분 좋게 이야기가
오고 가는 사람의 목소리는 우리를 기쁘게 한다.

우리를 기쁘게 하는 것이 어찌 이것 뿐이랴.
고개 너머 외딴 집 자갈길 비틀거리며 내려가는 우체부의 오토바이 소리,
혼자 사는 할머니가 부탁한 약봉지를 전해주러 가는 우체부의 뒷모습.
내가 실수도 하고 잘못하기도 하는 걸 알면서도 말없이 덮어주고
이해해주는 고마운 사람의 눈길,
한동안 안 보이다 다시 나타나 툇마루에서 나를 빤히 쳐다보는 다람쥐,

수십 년의 고난과 역경을 이기고
승리한 사람의 얼굴에 번지는 잔잔한 웃음,
젊은 시인의 첫 시집에 들어 있는 좋은 시 한 편,
여름 날의 모진 비바람과 여러 차례의 태풍을 견디고 살아남아
노랗게 익어가는 모과의 성숙한 얼굴빛,

내가 없는 사이에 내 사이버공간을 찾아와
아름다운 음악과 가슴 저미는 글을 남기고 간
이름을 알 수 없는 사람의 발자취,

눈 내린 날 새벽 마당에 찍혀 있는 고라니 발자국,
소나기 내리다 그친 숲의 싱그런 초록,
종신서원을 마치고 나오며 활짝 웃는 수녀님의 환한 얼굴,

밤 하늘 너른 마당을 바람이 서늘하게 씻어놓은 뒤
별이란 별 모두 나와 왁자한 날,
메밀밭 처럼 하얗게 깔린 별들을 바라보면서 깊어가는 가을 밤.
풀벌레들이 연주하는 교향악,
이 모든 것이 또한 우리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것이다.

img.jpg

전체 0

전체 86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2022년 5월 AB주 캘거리 지역 순회영사 공지 (유의: 사전예약제 실시)
편집부 | 2022.04.27 | 추천 0 | 조회 177
편집부 2022.04.27 0 177
공지사항
캘거리 정신건강 상담 서비스 - 5월15일까지 무료상담제공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주세요)
Info_ML | 2022.04.18 | 추천 2 | 조회 229
Info_ML 2022.04.18 2 229
공지사항
안녕하세요 디스타임 편집팀입니다. (12)
편집부 | 2022.03.25 | 추천 -5 | 조회 795
편집부 2022.03.25 -5 795
공지사항
대나무숲 게시판 규정을 알려드립니다 (3)
관리자 | 2020.03.16 | 추천 2 | 조회 3461
관리자 2020.03.16 2 3461
845
New Xanadu(제너두)
Terry | 2022.08.13 | 추천 1 | 조회 27
Terry 2022.08.13 1 27
844
New 스포츠 경기 볼 수 있는 앱 소개합니다. (YouTv Live Football Soccer 앱)
스포츠앱 | 2022.08.12 | 추천 0 | 조회 16
스포츠앱 2022.08.12 0 16
843
Over the rainbow(무지개 너머 어딘가에)
Terry | 2022.07.28 | 추천 1 | 조회 63
Terry 2022.07.28 1 63
842
캘거리 코리아 오픈 챔피언십 대회 일정 안내-내용 수정
캘골회 | 2022.07.21 | 추천 0 | 조회 97
캘골회 2022.07.21 0 97
841
캐나다 RCMP 발급부터 공증, 외교부, 한국 영사인증까지 필요하다면?
KICPC | 2022.07.21 | 추천 1 | 조회 99
KICPC 2022.07.21 1 99
840
가난한 날의 행복
Terry | 2022.07.05 | 추천 1 | 조회 142
Terry 2022.07.05 1 142
839
ISC-PR 카드 갱신/시민권 신청 정보 세션 7월 9일 토요일 온라인
Marie | 2022.06.28 | 추천 0 | 조회 90
Marie 2022.06.28 0 90
838
올해 스텐리컵은 콜로라도로!!
켈거리언 | 2022.06.27 | 추천 1 | 조회 90
켈거리언 2022.06.27 1 90
837
아버지란 누구인가
Terry | 2022.06.18 | 추천 1 | 조회 180
Terry 2022.06.18 1 180
836
FNC, 글로벌 오디션 투어…캐나다·호주·뉴질랜드
캐나다살이 | 2022.06.14 | 추천 0 | 조회 135
캐나다살이 2022.06.14 0 135
835
고려대 교우 - 연락처
Hemlock | 2022.06.11 | 추천 1 | 조회 204
Hemlock 2022.06.11 1 204
834
Annie's Song(애니의 노래)
Terry | 2022.06.11 | 추천 1 | 조회 159
Terry 2022.06.11 1 159
833
(속보)개 관리에 신경을 써야할 것 같습니다. (1)
캘거리언 | 2022.06.06 | 추천 2 | 조회 276
캘거리언 2022.06.06 2 276
832
벼랑 끝에 몰린 오일러스 (2)
캘거리언 | 2022.06.05 | 추천 1 | 조회 203
캘거리언 2022.06.05 1 203
831
세월은 아름다워
Terry | 2022.06.03 | 추천 1 | 조회 161
Terry 2022.06.03 1 161
830
묵액(먹물) 서예용 먹물은 어디에서 구입하면 좋을까요? (1)
Jeff Lee | 2022.06.01 | 추천 0 | 조회 108
Jeff Lee 2022.06.01 0 108
829
Websites To Watch Free Movies Online
tonnystark | 2022.05.29 | 추천 0 | 조회 117
tonnystark 2022.05.29 0 117
828
Streameast to Watch Sports Online
jhonydev | 2022.05.29 | 추천 0 | 조회 91
jhonydev 2022.05.29 0 91
827
Massachusetts(메사츄세스)
Terry | 2022.05.27 | 추천 1 | 조회 163
Terry 2022.05.27 1 163
826
Frigidaire 세탁기 탈수가 안될 때
I CAN | 2022.05.25 | 추천 1 | 조회 184
I CAN 2022.05.25 1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