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버타 최저 임금안 확정

알버타주 노동부 장관인 크리스티나 그레이(Christina Gray)는 알버타주의 최저 임금을 2018년까지 시간당 15불로 올리는 규정이 내각에서 통과되었다고 발표했다. 이 규정의 폐지는 현 레이첼 노틀리 주정부에 의해서 이루어지거나 다음 주정부에서만 가능하다.

 

이번에 통과된 변경안에 따르면 올 10월부터 최저임금은 12.20불로 인상되며, 2017년 10월과 2018년 10월에 각각 1.4불씩 인상된다. 이러한 변화는 노틀리 수상과 그레이 장관이 약속했던 임금 인상 방침에 따른 것이다.

 

“많은 이해당사자들로부터 우리가 강하게 전해 들은 것 중의 하나는 앞으로 무슨 일이 생길지 확실히 알고 싶다는 것이었다”고 그레이 장관은 인터뷰에서 말하면서, 저임금 노동자에게 공정한 급여를 지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이렇게 늘어난 임금은 경제에 다시 투자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즈니스와 산업계 및 비판론자들은 노틀리 정부에게 임금 인상에 대해서 재고해보라고 주장해 왔으며, 최소한 이러한 변화가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 더 조사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임금 인상이 너무 빠르게 너무 크게 이루어졌다면서 석유 가격 하락에 신음하는 사업들을 더 망가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노틀리 수상은 그녀의 정부가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복해서 말해 왔고, 올해 초에는 반대당을 향해서 “나는 야당이 임금 인상안을 휴지로 만들어서 캐나다에서 가장 저임금이던 때로 돌아가게 만들겠다고 약속하는 것을 듣고 싶다”며 강공을 펼쳤었다.

 

10월에 최저임금이 12.2불로 오르게 되면 알버타주는 캐나다의 주들 가운데에서 가장 높은 최저임금을 가지게 되지만, 준주를 포함하게 되면 누나벗이 시간당 13불로 가장 높은 최저임금을 가지고 있다. 현재 알버타에서 시간당 15불 미만을 받는 고용인은 305,000명이며 이 중 2/3이 여성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4은 학생이고, 1/3은 소매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1/4는 음식서비스업, 40퍼센트는 가구의 가장인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