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변덕스러운 날씨로 인해 손해가 극심한 평원 지대

올여름 변덕스러운 날씨로 인해서 캐나다 대평원(Prairie) 지대에 속한 주들이 입은 피해가 2억 불을 넘어가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캐나다 보험국(Insurance Bureau of Canada)과 Catastrophe Indices and Quantification Inc 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알버타, 사스캐츄완, 매니토바의 재산 소유주들은 6월부터 8월 사이의 기후 때문에 큰 타격을 입었다.

캘거리의 경우 8월 1일에 있었던 우박, 강풍, 폭우는 시 전역에서 “자동차, 주택에 상당한 피해”를 일으켰다. 그 폭풍으로 인해 매니토바에는 토네이도까지 나타났다. 캐나다 환경부가 EF-4 규모라고 판정한 그 회오리바람은 77세 남성을 사망케 했으며 지나가는 경로에 있던 건물과 자동차들을 파괴했다. 이 뇌우(thunderstorm)가 지나간 후에 접수된 보험금 지급 요청액은 8,000만 불에 달했다.

6월 중순에 사스캐츄완과 매니토바를 강타한 폭풍으로 인한 피해액은 9,000만 불이었고 7월 13일과 14일에 걸쳐 알버타와 사스캐츄완을 괴롭힌 뇌우 후에는 3,000만 불 규모의 보험금 지급 요청이 접수되었다. 특히나 우박에 의해 피해를 입은 신형 차량들로 인해 피해규모가 늘어났는데, 그 이유는 구형 차량에 비해서 수리비가 훨씬 많이 들기 때문이었다.

작년의 경우에는 5월부터 10월 사이에 폭풍과 기타 나쁜 날씨로 인해 발생한 피해액은 2억 6,000만 불이 넘었다. 이 액수는 보험에 가입된 재산만 고려한 것이고, 보험으로 처리되지 않는 경우까지 고려하면 더 늘어난다.

캐나다 보험국 측은 폭풍이 더 자주 발생하고 더 강력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면서, 주정부와 지자체가 이런 기상 변화에 맞추어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일반인들도 보험 약관이 기상에 의한 피해를 어디까지 보상해주는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