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뒷걸음질치는 캘거리 실업률

캐나다 통계청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캘거리의 8월 실업률이 7월보다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에도 7.9퍼센트로 높았던 실업률은 8월에 8.2퍼센트를 기록했다. 캐나다에 있는 주요 도시 중에서 캘거리보다 실업률이 높은 도시는 오직 한 곳, 뉴펀들랜드의 세인트존스 밖에 없다.

캘거리 대학교의 경제학과 교수 트레버 톰(Trevor Tombe)은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최근의 추세는 상당히 실망스럽다. 알버타 주의 다른 지역은 실업률이 줄어들고 있는데 캘거리만 유독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다.” 그는 25세 이하 남성들의 취업률이 낮은 것을 지적하면서 이들 연령대는 알버타의 경기 침체 이후 전혀 회복되지 않았다고 우려했다.

알버타 전체적으로는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를 보여준다. 실업률은 6.7퍼센트로 변함이 없었으나 고용이 16,000개나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취업자의 수가 늘어나면서 동시에 취업희망자의 수도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그렇다면 캘거리가 유독 약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캘거리 경제가 민간 부문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음을 거론했다. 에드먼턴의 경우는 공공 기관에 의해 경제가 움직이기 때문에 경기 침체의 영향을 덜 받는다는 설명이다. 그래도 캘거리가 결국은 회복하게 되리라고 전문가들은 낙관적으로 내다보았다.

캐나다 전체적으로는 실업률이 0.2퍼센트 증가하여 6퍼센트를 기록했다. 가장 큰 원인은 파트타임 위주로 80,100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온타리오 때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