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확한 숫자를 내놓으라고 촉구한 제이슨 케니 UCP 당대표

2026년 동계올림픽 찬반투표가 이제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올림픽 개최 비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가장 큰 쟁점은 주정부와 연방정부가 얼마나 많은 액수를 부담할지이다.

먼저 캘거리 시의 올림픽 담당자들은 9일(화) 캘거리 시의회 회의에 참석하여 우려를 표명했다. 찬반투표를 앞두고 이번 달에 진행될 예정인 공청회가 만족스럽게 진행되지 못할 수 있다는 걱정이다. 지금까지 비공식적으로 알려진 정보는 올림픽 개최비용 중 자체 조달 액수 30억 불 중 15억 불은 연방정부가 부담할 것이고 나머지 15억 불 중 10억 불은 주정부가 부담하리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아직 정확하게 확정된 사실이 아니다. 주정부는 찬반투표일로부터 최소 30일 전에는 입장을 밝히겠다는 약속을 했었다. 하지만 지원액수에 대해서는 전혀 언질조차 없었다. 이에 비해 연방정부는 만약 올림픽이 유치되면 절반 정도를 부담하겠다고 언질은 하였으나 아직까지 공식화하지는 않았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언제쯤 입장을 밝히겠다는 일정조차 없다는 점이다. 연방정부의 장관을 역임한 바 있는 Calgary-Centre 지역구 연방의원 켄트 허(Kent Hehr)는 지난주 언론 인터뷰를 통해서, 연방정부는 찬반투표의 결과를 보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서 캘거리 시장과 시의원들을 고민에 빠뜨렸다.

알버타의 야당인 UCP의 제이슨 케니 당대표도 9일(화) 이를 거론하고 나섰다. 그는 캘거리 상공회의소에 참석한 자리에서 ‘정확한 숫자(hard number)’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나는 야당 대표이지만 아무도 나에게 이 행사가 얼마나 많은 세금을 필요로 할지 알려준 바가 없다. 캘거리 시장을 포함해서 올림픽 찬성파들이 이 문제에 대해서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면 알버타 주민들이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뭔가 정확한 숫자를 내놓아야 할 거라고 본다.”

한편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의 개최 비용이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3년에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을 당시에는 당시 환율로 미화 73억 불로 추산되었던 개최 비용이 현재는 거의 네 배에 가까운 250억 불에 이를 전망이다. 올림픽 개최 비용이 처음 계획을 넘어선 사례는 많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우도 처음에는 70~80억 불로 추산되었으나 최종적으로는 129억 불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