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eople

서동현 / Golden Life Management 소속 LPN(Licensed Practical Nurse)

2011년 6월 한국을 떠나 캘거리로 온 이후, 좋은 직장에서 리더로 인정받으며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3년 전에는 가족과 함께 살 집도 장만했고 아이들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습니다.  그런 저를 보고 이민 생활에 빠르게 적응하며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제와서 돌아보면 열심히 노력하며 살기도 했지만 모든 상황마다 운도 따라 주었던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이민 오기 전 캐나다에서 자동차 정비를 하면 잘 살 수 있을 것 같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정비 학원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정비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BMW 출고부에서 일하며 경력을 쌓으며 이민을 준비해 왔습니다. 그런 후, SAIT에서 자동차정비과로 학생 비자를 얻어 두 아이와 아내를 데리고 캘거리로 왔습니다. 그러나, 막상 와 보니 자동차 정비학과를 졸업하더라도 그리 전망이 밝아 보이지 않았습니다. 한 학기가 지나고 2012년 봄에는 Bow Valley 야간 해부학 강좌도 등록하여 병행해 나갔습니다. 학생 비자가 계속 유지되어야만 아이들에게도 무상 교육이 제공되기 때문에 공백기가 생기면 안 되기 때문이었습니다. 가을 학기부터는 Bow Valley로 학교를 옮겨 간호사 과정을 듣기 시작했습니다. 최대한 빨리 학업을 마치기 위해 여름 방학에도 강의를 들으며 2013년 말 졸업하였습니다. 그렇게 자격증을 취득한 후 여기저기 이력서를 냈습니다. 먼저 캐주얼 포지션으로 6개월을 일하며 경력을 쌓았습니다. 그러다, 2014년 6월 현재 일하고 있는 Evanston Grand Village에서 간호사를 모집하는 공고가 났고 그 동안 쌓았던 경력을 이력서에 채워 넣으며 채용되기를 기대해보았습니다.

수많은 지원자가 몰린 공채를 통해 취업이 될 수 있었던 이유 중에는 캐주얼 포지션을 통해 쌓은 경력이 있어 다른 지원자보다 유리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캐주얼 포지션을 하며 지내는 동안에는 인테리어 회사에서 레노 작업을 했고 오후 3시부터 밤 11시까지 요양원에서 전공 일을 한 후 야간에는 병원 두 군데에서 청소 일을 하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럼에도, 그런 노력을 통해서 오늘의 삶이 이루어졌다고만 말할 수도 없는 까닭이 있습니다. 제가 Bow Valley에서 간호사 과정을 공부할 때만 하더라도 한 반에 40여명씩 두 반으로 시작했습니다. 학과 수업이 어려워 많은 학생들이 통과 하지 못하고 다시 재수강을 하면서도 졸업까지 이어지는 학생은 반도 안 되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Bow Valley 간호사 과정은 4개 이상으로 늘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취업 경쟁도 치열해졌다는 말입니다. 게다가, 제가 집을 살 때도 좋은 이자율에 대출도 훨씬 수월한 상황이었지만, 지금은 또 그렇지 않으니 운이 따라준것이라 생각합니다. 그 동안, 곁에서 묵묵히 고생을 감내하며 참아 준 아내가 정말 고맙습니다. 이제 아이들은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어 이번 한인 Health Fair에서 우리 가족 모두가 자원봉사를 할 수 있었던 것도 참 감사한 일입니다. 앞으로 한인 요양원이 생긴다면 지금까지 쌓아온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해 어른들을 위해 일하고 싶습니다.

취재: 백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