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개정되는 자동차 관련 규정

알버타 서비스부 장관 브라이언 맬킨슨(Brian Malkinson)은 25일(목) 새로운 자동차 관련 규정을 발표했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되는 조항은 보다 공평한 위치에 소비자를 놓기 위한 것이라면서, “소비자들은 자동차를 사거나 고칠 때 좀 더 확신을 가지게 될 것이다”라고 맬킨슨 장관은 설명했다.

새로운 조항들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자동차 판매자들이 소비자에게 차량의 이력을 확실하게 알려주도록 한 것이다. 예를 들어 과거 사용 이력과 소유 정보 및 구체적인 파손 내역 등이 포함된다. 또한 포괄적인 매매 증서(bill of sale)가 제공되어야 하며 판매된 차량은 판매일로부터 14일 이내에 광고에서 제외시켜야 한다.

수리 및 유지보수와 관련해서는 미리 예상되는 내역을 서면으로 고객에게 제공해서 명시적으로 동의를 받아야만 한다. 이렇게 되면 처음 상담했을 때와는 다르게 추가 수리를 한 후에 비용을 청구하는 것이 방지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를 어기게 될 때는 최대 10만 불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알버타 자동차산업 협회의 대표인 빌 버넷(Bill Burnett) 씨는, “소비자보호법에 명시되어 있듯이 상황에 따라서 벌금은 최대 10만 불까지 매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이 정도까지 되지 않겠지만 상당히 높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매 사분기마다 상담 전화가 만 건씩 접수되고 있다면서 업소에서 고객에게 손해를 입히는 것이 확인되면 협회 측이 개입하여 해당 업소의 영업을 금지시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