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Global News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 중단을 부결시킨 캘거리 시의회

31일(수) 캘거리 시의회는 본회의를 갖고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 진행 여부를 결정지었다. 30일(화) 캘거리 시의회의 올림픽 위원회 위원장인 이반 울리(Evan Woolley) 시의원은 11월 13일 찬반투표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연방정부의 지원 액수가 공개되지 않았다며 “시간이 다 되었다”라고 선언하고 유치 활동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그러자 밤늦은 시간에 올림픽 유치 공사(Calgary 2026) 측은 연방정부 및 주정부와의 협상이 완료되었다며 총 28억 7,500만 불의 공적 부담 예산 내역을 공개했다.

31일에 시의회에 모인 시의원들은 치열하게 공방을 벌였고 결국 투표 결과는 유치 찬성표가 7표, 유치 반대표가 8표로 반대표가 많았으나 규정상 시의회가 이미 결정한 사항을 번복하기 위해서는 최소 10표가 필요하다는 조항 때문에 계속 유치 활동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따라서 11월 13일의 찬반투표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그간 캘거리 동계올림픽 유치를 둘러싸고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맞서왔다. 찬성 측은 동계올림픽 유치를 통해서 침체된 캘거리 경제를 되살리는 기회를 갖고자 한 반면에 반대 측에서는 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과다한 비용으로 세금 부담 증가와 시 재정 악화를 우려해 왔다.

특히 각 정부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을 놓고 막판까지 치열하게 신경전이 벌어졌다. 알버타 주정부는 오랫동안 구체적인 액수를 함구하고 있다가 얼마 전 7억 불이라는 숫자를 공개했다. 이는 캘거리 시가 내심 기대하고 있던 10억 불에 크게 미치지 못한 액수였다. 또한 연방정부는 알버타 주정부가 발표한 후에도 계속 입장을 밝히지 않아서 나히드 넨시 시장이 불만을 표하는 편지를 트루도 총리에게 보내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30일(화) Calgary 2026 측이 공개한 공적 부담 예산 내역을 보면 연방정부는 14억 2,300만 불을 지원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캘거리 시는 현금으로 3억 7,000만 불을 부담하게 되어 있으나, 여기에는 Victoria Park 및 Stampede Park 인프라 개선을 위한 1억 5,000만 불은 빠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