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림픽 찬반을 놓고 토론을 벌인 전문가들

11월 1일(목) 마운트 로열 대학교에서는 학계 인사, 체육인, 이해당사자들이 모여 동계올림픽 개최의 득과 실을 따져보는 시간이 있었다. 캘거리 시의회가 올림픽 유치활동 중단 안건을 부결시킨 다음날 진행된 이 토론회는, 과연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이 캘거리의 경제와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을 주는 좋은 기회였다.

캘거리 대학교 공공정책대학 트레버 톰(Trevor Tombe) 교수는 캘거리 유치 공사(Calgary 2026)가 내세우고 있는 올림픽의 잠재적 경제 효과는 고려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Calgary 2026 측은 올림픽을 개최할 경우 15,000개가 넘는 일자리가 생기고 투자 대비 10배의 효과가 돌아온다고 말하고 있다. “우리는 올림픽을 캘거리의 경제 개발 전략으로 바라보지 않아야 한다. 우리는 심각한 경기 침체를 겪었고 우리가 바라는 것보다는 훨씬 천천히 회복되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올림픽이 이 문제들을 해결해줄 것이라고 보아서는 안 된다.”

구엘프 대학교(University of Guelph)의 노옴 오라일리(Norm O’reilly) 교수도 톰 교수의 의견에 동조했다. 그는 경제적 “활동(activity)”와 경제적 “영향(impact)”은 구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적 영향은, 올림픽 관광 특수와 같이 올림픽이 아니었다면 캘거리 시로 들어왔을 리가 없는 돈으로 가늠할 수 있는 반면에 경제적 활동은 올림픽 자체를 치르기 위해 투입되는 돈이라고 설명한 그는 두 가지를 모두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론회 방청객들 중 많은 이들은 올림픽으로 인해서 늘어날 세 부담에 대해 궁금해했다. 톰 교수는 연방정부의 부담금 때문에 늘어날 세금은 없을 것으로 내다보았다. 그 이유는 그 부담금이 캐나다 체육부 예산에서 가져오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캘거리 시가 부담하는 3억 9,000만 불의 경우에는 재산세가 1~1.5퍼센트 늘어날 것으로 톰 교수는 추정했다.

Calgary 2026의 최고 경영자인 매리 모랜은 올림픽 개최를 통해 15,4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기고 투자 대비 10배의 효과가 돌아온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모든 사람은 제각각 의견이 다르다. 오라일리 교수가 말한 것처럼 모든 경제학자들은 다른 방식으로 분석한다. 하지만 비용이 어디로 지출되는지는 중요치 않다고 나는 말할 수 있다. 일자리를 만들어 낼까? GDP를 끌어올릴까? 우리의 브랜드와 평판을 세계적으로 높일 수 있을까? 이 모든 대답에 ‘예’라고 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