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witter

드디어 문을 연 캘거리 중앙 도서관

2억 4,500만 불이 투입된 새로운 캘거리 중앙 도서관이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11월 1일(목) 문을 열었다. 240,000 제곱피트에 달하는 도서관에는 그 오랜 기다림을 반영하듯 많은 캘거리 시민들이 찾아와 중앙 도서관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해주었다. 감탄을 불러일으키는 구조를 가진 새 중앙 도서관은 네 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450,000여 권에 달하는 책과 수집품들이 시민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캘거리 공공 도서관의 최고 경영자인 빌 프태섹(Bill Ptacek)은 기쁨을 이렇게 표현했다. “이것은 정말로 장관이다. 학습과 혁신의 문화 허브이다. 이곳에서 가지게 될 경험들로 인해서 사람들은 계속 도서관을 방문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사람들이 뭔가를 발견하고, 놀라워하고, 신비로움을 느끼길 원한다. 매 층마다 제공되는 다양한 경험들은 각자에게 다른 방식으로 전달될 것이다.”

육각형 모양의 외부 장식을 지나 아치형의 입구에 들어서면 밝은 채광의 일 층에 들어서게 된다. 일 층에서는 일반 수집품들이 있는 방과 함께 발표회가 열리는 공연실(Performance Hall)이 있다. 또한 한 원주민 예술가들의 작품들이 벽에 전시되어 있고 금속으로 만든 들소 조각이 입장객을 맞이한다. 일 층에서 작은 계단을 오르면 12,000 제곱피트에 달하는 어린이 도서관이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는 다양한 아동용 책뿐만 아니라 작은 암벽 공원과 아담한 교실이 준비되어 있다.

2층에는 문학 서적들이 비치되어 있으며 대형 TV, 자원봉사자 휴게실 등이 있고, 3층에는 10대들을 위한 디지털 학습실, 회의실, 공부방 등이 준비되어 있다. 4층에는 TD Great Reading Room이 있는데 편안한 의자와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고 역사적인 자료와 현지 예술가들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도서관 사서들의 서비스도 과거와는 다른 모습으로 제공된다. 사서들은 책상에 앉아서 방문객을 맞는 것이 아니라 도서관 내의 공간을 움직이면서 적극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좀 더 심도 있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경우에는 개인 만남 예약을 통해 일대일 서비스를 제공한다.

개관 기념행사로 도서관 측은 우주비행사이자 작가이면서 뮤지션인 크리스 해드필드(Chris Hadfield) 씨를 초청하여 특별한 만남의 시간을 가졌고 그 외에도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