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벌써부터 먹는 캐너비스를 대비하려는 캘거리 시

10월 17일에 기호용 캐너비스가 합법화되었다. 하지만 이번에 합법화된 제품에는 피우는 제품과 일부 오일 제품만이 포함되어 있다. 캐너비스가 포함된 제품으로 다음번에 합법화될 것으로 보이는 것은 먹는 캐너비스이다. 이것은 캐너비스가 들어간 음식물일 수도 있고 음료수일 수도 있다. 아직 피우는 캐너비스에 대해서도 일부 시민들의 반감이 있는 상황인데, 캘거리 시는 먹는 캐너비스를 벌써부터 대비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10월 17일이 분명히 중요한 날이기는 했지만 그게 끝은 아니다. 우리의 레이더에는 다음번 큰 건이 걸려 있다”라고 캘거리 시에서 마리화나 합법화를 담당하고 있는 맷 자블로스키(Matt Zablonski) 씨는 말했다. “토지 이용, 사업 허가 등에서 최소 지난번과 같은 수준의 일이 필요할 것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음식점 허가에 관한 것이다. 즉, 캐너비스가 들어간 음식을 파는 곳에 대한 허가이다. 자블로스키 씨는 아직 공식적으로 캐너비스 음식점에 대한 요청을 해온 곳은 없지만 비공식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종류의 음식점에 대해서는 참고할만한 모델이 별로 없다. 당장 미국 콜로라도 덴버만 보더라도 오직 한 곳이 있는데 이곳도 직접 음식을 팔지는 않고 사람들이 들고 온 것을 먹을 수만 있다고 한다.

연방정부의 입장은 사탕류, 구운 음식류, 음료수 등을 포함하여 다양한 제품을 언젠가는 허용하겠다는 것이다. 알버타 주정부는 연방정부가 먹는 캐너비스에 관한 합법적 판매와 사용을 분명히 허용해 줄 때까지는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겠다고 말한 바가 있다. 어찌 되었건 자블로스키 씨는 미국에서 이미 먹는 캐너비스를 합법화한 지역들과 접촉해오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덴버의 경우는 전체 캐너비스 소비 중 먹는 캐너비스가 절반에 육박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지난 10월 17일에 공식적으로 문을 연 Four20 Premium Market의 대표인 제프 무이지(Jeff Mooij) 씨는 캐너비스 식당에 대해서 비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콜로라도의 경우만 봐도 합법화가 된 후 5년이 지났지만 그런 식당이 생기지 않았다면서, 먹는 캐너비스 제품이 나올 수는 있지만 그것을 판매하는 곳에서 먹을 수 있게 하지는 않으리라고 내다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