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림픽 비용이 초과하면 누구 호주머니에서 나오죠?

답은 명확하다. 납세자의 주머니에서 나온다.

2026 동계올림픽 유치 찬반투표를 앞두고 이해당사자들의 움직임이 점점 적극적으로 변하는 모습이다. 지난주에 캘거리 시의회가 동계올림픽 유치 중단 여부를 놓고 투표를 벌이게 되자, 그동안 정확하게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던 연방정부가 비용 분담 액수를 공개했고, Calgary 2026(동계올림픽 유치 공사) 측도 전체 개최 비용의 구체적인 내역을 발표했다. 이로써 연방정부, 주정부, 지자체의 분담액이 분명해졌다.

하지만 여전히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우선은 비용이 초과할 경우에 누가 부담을 할 것인가이다. 이에 대해 연방정부 체육부 장관 커스티 던컨(Kirsty Duncan)은 분명하게 선을 긋는 발언을 11월 2일(금)에 했다. 그는 국제 스포츠 행사 개최에 관한 연방정부 정책에 따라 연방정부는 “비용 초과에 대해서 책임지지 않는다”라고 잘라 말했다. 특히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보안 안전에 관한 비용이다.

그러자 캘거리 시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인프라 투자와 같은 자본 투자는 어쩔 수 없다 치더라도 보안 안전(security)에 관한 비용은 연방정부의 소관이라는 것이다.  Calgary 2026 측은 11월 3일(토)에 공식적으로 대변인을 통해서 캐나다 공공 안전부(Public Safety)가 캐나다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는 책임을 지고 있으므로 올림픽 안전 비용 초과에 대해서는 부담할 것으로 믿는다고 발표했다. 지난주 수요일에 동계올림픽 유치 중단에 거부표를 던졌던 시의원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조지 차할 시의원은 추가 보안 비용을 캘거리 시가 부담하리라는 생각은 하지도 못했다면서 캐나다인의 안전을 책임지는 문제이므로 연방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셰인 키팅 시의원은 Calgary 2026 측에서 보안 비용은 캘거리 시가 고민할 문제가 아니라고 분명히 했었다면서 이 문제를 책임질 부서로부터 서면으로 확인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 스포츠 경제학자는 캘거리 시와 연방정부 사이의 실랑이가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본질은, 초과 비용을 어떤 납세자로부터 받을 것인가이다. 결국에 가서는 누군가의 호주머니에서 나와야 할 것이고, 결국 그 돈을 낼 납세자를 정하기 위해 다투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