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향후 4년간 재산세를 13퍼센트 올리겠다는 캘거리 시

시 예산을 책임지고 있는 캘거리 시 관리들이 재산세 인상을 시의회에 요청하고 나섰다. 내년에 3.45퍼센트를 인상하고 그 후 3년간 매년 3퍼센트를 인상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렇게 되면 앞으로 4년간 총 13퍼센트가 인상된다. 시의 요구대로 재산세 및 각종 요금이 인상되면 2019년에는 가구당 평균 113불을 더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인상이 필요한 이유 중에서 가장 큰 부분은 새롭게 들어서는 외곽 커뮤니티를 지원하기 위해서이다. 지난 7월에 시의회는 14개의 새로운 외곽 커뮤니티를 승인한 바가 있다. 아울러 수십 개에 달하는 기존의 신생 커뮤니티에 대한 추가 지원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 밖의 요인으로는 물가 인상에 따른 비용 상승과 주정부의 재정 지원 감소분 등을 들 수 있다.

시의 최고 책임자인 제프 필딩은 시의 재정이 좋지 않음을 시인했다. “이번 경제 침제를 거치면서 지난 몇 년 사이에 시의 재정은 나빠져왔다. 우리는 과거에 했던 식으로 계속 일을 할 수 없다. 과거에 누렸던 수준의 수입을 기대할 수 있다. 결국 우리는 조직의 규모를 줄여 왔고 예전에 경험해본 적이 없는 중요한 결정을 내려왔다.”

나히드 넨시 시장은, 시의회가 재산세 인상을 승인하더라도 캘거리는 여전히 캐나다에서 가장 주거용 재산세가 낮은 도시라고 강조했다. 그는 외곽 지역을 위한 인상을 제외하면 물가 인상률과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우리는 세금을 낮게 유지하면서 모든 사람에게 모든 것을 제공할 여력이 없으므로 아주 힘든 결정을 내려야만 한다. 내 생각에는 물가 인상률에 맞춰 인상하는 것은 말이 된다라고 대부분의 캘거리 시민들이 말할 거라고 본다.”

한편 캘거리 시의 4년 예산을 살펴보면 저소득층 주택, 경찰, 도로 등에 쓰이는 예산이 강화되고 광역형 버스인 Max에 대한 추가 재정지원도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노후된 전철 열차의 교체는 빠져 있어서 현재 4량으로 운행되는 열차 편은 3량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일부 시의원들은 재산세 인상에 앞서서 시의 재정을 긴축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시의회 본회의에서 뜨거운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