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albertapork.com

알버타에 처음 나타난 치명적 돼지 바이러스

돼지유행성설사(PED) 바이러스가 알버타에 처음 나타났다고 Alberta Pork가 발표했다. Alberta Pork는 알버타 돼지 축산업자를 대변하는 비영리단체이다. 이 병은 돼지에게 설사와 구토를 유발하는데 다행히 사람에게는 해가 없으며 돼지고기 제품도 안전하다고 한다.

하지만 이 바이러스는 돼지의 건강에 치명적이어서 이 바이러스에 걸리면 나이 든 돼지는 회복 가능하지만 새끼 돼지는 거의 100퍼센트 죽게 된다. 2013년에 미국에 이 바이러스가 번지면서 200개가 넘는 농장이 영향을 받았고 수백만 마리가 죽음을 당했다.

캐나다의 경우 2014년에 온타리오에 처음 등장한 바이러스는 이어서 매니토바, 퀘벡, P.E.I. 에서도 보고된 바가 있다. 다행히 캐나다에서는 미국처럼 큰 피해를 입지 않았는데 당시 방역 조치를 철저히 취한 덕분이었다.

PED 바이러스는 배설물을 통해서 전염되는데 감염된 배설물이 돼지의 입과 접촉하면서 번진다. Alberta Pork 측은 돼지 농장들에게 외부 장소를 방문할 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예를 들어 도살장은 이 바이러스를 확산시키는 주요 장소로 지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