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로운 학생 회관 건설을 위해 1,000만 불을 내놓은 SAIT 학생회

23일(수) SAIT 측은 새로운 학생 회관 건립을 위해 SAIT 학생회(Students’ Association)에서 1,000만 불의 적립금을 내놓는다고 발표했다. “캠퍼스 내에 학생들의 공간 – 학생들이 자신의 것이라고 부를 수 있고, 학생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공간의 필요성은 항시 있어 왔다”라고 학생 노조 이사회의 라이언 모스태드(Ryan Morstad) 의장은 말했다.

1,000만 불이라는 거액을 학생회에서 부담할 수 있게 된 것은 지난 10년 간의 노력 때문이다. 10년 전에 SAIT 학생회는 학생 회관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고 그래서 학생 회관 건립을 위한 비용 적립을 위해 매년 일정액을 등록금에 포함시키는 안을 투표를 통해 통과시킨 바가 있다. SAIT의 데이비드 로스 총장은 10년 전 그 날을 ‘역사적’인 날이라고 평가했다. “10년 전에 학생들은 비전을 가졌다. 그들은 자신의 학생 회관을 만들고 싶었지만 이를 위해서는 자금이 필요함을 알았다.” 2007-8학년도부터 약 7만 명의 재학생들은 평균적으로 매년 120불을 학생 회관 건립 비용으로 납부해왔다.

새로운 학생 회관의 건설 예정지는 현재 캠퍼스의 남부에 있는 공터이다. 이곳은 CTrain 전철역에 가깝다. 아직 설계가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이곳에 4층 혹은 5층 규모의 건물을 세울 계획이다.

하지만 학생들이 모은 돈으로는 부족하다. 전체 공사비는 3,500만 불로 추정되고 있어서 나머지 2,500만 불은 대출을 통해 확보할 생각인데 주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현재 학생 신분이기도 한 모스태드 의장은 자신이 학교에 다니는 중에 건물이 완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는 후배들을 위한 학생 회관을 건설하는데 일조를 하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