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용 수준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캘거리 고용주들

ManpowerGroup이 캐나다에 있는 1,900명 이상의 고용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캘거리의 사업자 중 84퍼센트는 현재의 고용 수준을 2/4 분기에도 그대로 유지할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인을 줄이겠다는 고용주는 4퍼센트에 불과했고 직원을 늘리겠다고 대답한 이는 약 10퍼센트였다. 하지만 2/4 분기에 늘어나는 일자리가 모두 장기직은 아닐 것으로 예상했다.

알버타 전체로 보면 일자리는 9퍼센트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는 지역은 퀘벡으로 18퍼센트이고, 그다음은 10퍼센트인 온타리오였다.

캐나다 전체 통계치에서는 직원수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고용주의 비율이 80퍼센트였고 직원을 늘리겠다는 비율은 16퍼센트였다.

주로 일자리가 늘어나는 직종은 운송, 제조, 부동산 분야였고 공공서비스, 금융, 보험업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