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witter

캐나다 대학 중 최초로 인공지능 보안시스템을 도입한 MRU

캐나다 대학 중에서는 최초로 마운트 로열 대학교가 인공지능 보안시스템을 도입했다. 순차적으로 적용되는 새로운 보안시스템에서 가장 눈여겨볼 부분은 CCTV 카메라 시스템이다.

20년 된 기존의 CCTV 카메라들은 360도 회전이 가능한 고화질 카메라로 교체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 카메라 시스템은 스스로 학습하는 소프트웨어 시스템과 연동되어 있다. 호주에서 개발된 iCetana 기술을 사용한 이 인공지능 시스템은 이미 미국에서는 많은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이 시스템은 모니터링하고 있는 지역의 움직임을 14일 동안 학습한 후에 이상 징후를 감지해낸다. 이상 징후가 없을 때는 감시 화면이 검은색으로 꺼져 있지만 뭔가 발견되면 화면이 켜지면서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여준다.

“이 시스템은 유체 역학에 기반하고 있다. 패턴 인식을 사용해서 학습한다. 예를 들어 누군가 복도를 걷다가 멈추면 화면이 나타난다.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 있거나 누군가 가방을 놓고 가도 역시 이를 감지한다”라고 대학 시설 관리 부책임자는 설명했다. 새로운 시스템이 가동된 후로 감지된 사례를 보면, 캠퍼스의 가로등을 들이받은 차도 있고 주차장에서 제자리에서 뱅글뱅글 회전하는 차도 있었다.

대학 측은 CCTV 시스템 외에도 보안을 위한 추가 시스템들을 도입할 계획이다. 캠퍼스 여기저기에 긴급 전화 시스템도 설치할 예정이고, 응급 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로 캠퍼스 전체의 입출입을 막는 시스템을 2021년까지 도입할 예정이다.

참고로 새로 도입한 CCTV 시스템에 안면 인식 기술은 적용되어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