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해 말까지는 큰 변화가 없을 캘거리 고용 상황

Manpower Group에서 발표한 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캘거리의 일자리는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고용주의 82%는 올해 말까지 기존의 직원을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답했다. 직원을 더 뽑겠다는 고용주는 10% 정도였고 줄이겠다는 비율도 8% 정도였다.

8월 말에 나온 캐나다 독립 사업자 연맹(CFIB)의 자료에서는 올해 안에 채용 계획이 있는 알버타의 고용주는 약 10%였던 반면에 직원을 줄이겠다는 고용주는 22%였다. CFIB의 정책 분석가는 알버타에서 총선거가 끝난 직후에는 사업주들의 자신감이 커졌던 순간이 있었다고 보았다. 소규모 사업주들을 위해 시장을 개선하겠다는 UCP의 약속에 대한 기대감이 그 이유였다. 하지만 무역 분쟁과 파이프라인 건설이 지지부진하면서 7월과 8월에 그 자신감이 다시 수그러들었다는 분석이다. 이 전문가는 알버타의 노동 시장이 좋아질 때까지는 구직자들이 정규직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임시직도 고려해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리고 기술 계통의 성장하는 분야에서 교육 기회를 찾으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