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witter/Jason Kenny

동물보호 활동가의 농장 침입을 막기 위한 주정부의 계획

알버타 주정부는 농장에 무단 침입하는 경우에 부과하는 벌금을 크게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얼마 전에 동물보호 활동가들이 레스브리지 근방의 터키 농장에 침입한 사건에 대한 주정부의 대응책이다.

제이슨 케니 주수상은 무단 침입이 발생했던 터키 농장을 방문해서 이런 무단 침입을 강력히 비난했다. 그는 그런 시위가 불법적일 뿐만 아니라 사유지에 대한 침략이라면서 “법을 준수하고 열심히 일하는 알버타 농부들에 대한 괴롭힘”이라고 말했다.

그는 무단침입 경범죄법(Petty Trespass Act)을 수정해서 농장에 대한 무단침입을 구체적으로 적시하고 첫 위반 시의 벌금은 최대 10,000불, 두 번째 위반 시에는 최대 25,000불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만약 계속해서 법을 위반할 시에는 최대 6개월의 징역형도 가능하게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무단침입자가 전염병을 가축에게 옮길 경우에 발생할 피해도 물리겠다는 입장이다. 이 경우 첫 위반 시에는 최고 15,000불, 두 번째 위반 시에는 최고 30,000불, 계속 위반 시에는 최대 12개월의 징역형을 물릴 계획이다.

얼마 전에 Jumbo Valley 터키 농장에서 발생한, 동물보호 활동가들의 무단침입 시위는 그런 형태로는 알버타에서 처음 벌어진 시위였다. 하지만 온타리오에서는 그런 시위가 여러 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터키 농장 시위를 주도했던 활동가는 케니 주수상의 계획을, “억압적이고 독재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동물 권리법(animal bill of rights)’이 만들어질 때까지 시위를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