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his Time

늘어나는 의사 조력 죽음에 관한 개선책은?

2016년 6월에 의사 조력 죽음(medical-assisted dying)이 합법화된 후로 알버타에서는 매년 의사 조력 죽음을 선택한 이의 수가 늘어왔다. 2017년에 206명, 2018년에 307명이었고 작년에는 377명이 의사 조력 죽음을 통해 세상을 떠났다.

알버타 보건 서비스(AHS)에서 이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짐 실비어스(Jim Silvius) 박사는 몇 가지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우선 알버타의 일부 지역, 특히나 중부 지역에서는 의사 조력 죽음을 도울 사람을 구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일부 의사들은 양심 때문에 죽음을 도와줄 수 없다는 입장이고 다른 의사들은 제대로 훈련받지 못해 그 과정을 불편해하기 때문이다. 많은 의사들이 의과대학에서 의사 조력 죽음을 접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누군가의 죽음을 돕는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신청을 했더라도 도와줄 사람이 부족하거나 죽음이 예견되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승인을 받지 못한 경우가 많다고 한다. 후자의 경우는 연방정부가 관계 법령을 고칠 계획이어서 조만간 완화될 예정이다.

한편 의사 조력 죽음을 겪은 가족들은 그 과정 이후의 심리적 정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를 지원하기에는 AHS의 예산이 부족하다고 실비어스 박사는 실토했다.

의사 조력 죽음을 선택하는 환자의 대부분은 암, 복합 마비, 알츠하이머, 폐병 등을 앓았다고 한다. 캘거리에서 의사 조력 죽음을 선택한 환자의 평균 연령은 72세이며 남녀의 비율은 거의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