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스트 코로나19, 재외동포 언론 역할’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개막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주최… 40여 개국 120여 명 참가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재외동포 언론의 역할과 정책과제는 무엇인지를 논의하는 제19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가 21일 서울 남산 밀레니엄 힐튼 호텔 3층 아트리움에서 개막됐다. 세계한인언론인협회(회장 전용창) 주최로 마련한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온·오프라인으로 열렸다.

 

서울 행사장에는 국내에 체류하는 한인 언론인 40여 명이 참석했고, 온라인에는 40여 개국 언론인 80여 명이 접속했다.

 

캘거리에서는 Zoom 화상을 통해 캐나다한인방송(CKBS) 전아나 국장, CN드림 김민식 발행인과 본지 This Time 조광수 발행인이 참석했다.

 

행사에는 이헌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과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김덕룡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이사장, 김성곤 전 국회의원,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대표 의장, 정광일 더불어민주당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설훈 세계한인민주회의 수석부회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박진 국민의힘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이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전용창 회장과 정영수 총재는 각각 태국과 싱가포르에서 영상 대회사와 환영사를 했다.

 

전 회장은 “한인 언론인들은 거주국의 감염 상황을 빠르게 전달하고 예방수칙과 방역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인사회의 확산 방지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이는 한인사회의 협력과 결속을 견인하고, 거주국 안전 당국과의 긴밀한 교류로 한인사회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역대 처음으로 치러지는 온·오프라인 행사가 우리 협회의 새로운 도약과 번영의 시작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재는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우리 언론인들은 각자의 지역에서 지면과 방송으로 서로 소통할 기회를 만들어주고 정보를 수집해 제공하는 역할을 했다”며

“좀 더 열심히 취재해 현지 사회와 동포사회에 공헌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성부 사장은 격려사에서 “동포 언론인은 현지 동포들의 애환과 활약상을 소개하고, 한류의 전도사로서 대한민국의 브랜드를 전 세계에 홍보하는 중차대한 역할을 하는 동시에 한민족의 정체성을 강화하고 국가경쟁력을 키우는 공공외교의 첨병”이라며 “연합뉴스는 동포사회와 동포 언론들이 도전과 난관을 헤쳐나가는 데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내정된 김성곤 전 의원은 “750만 재외동포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새로운 주역이며 한류 전파자이자 한국 경제 성장의 주춧돌”이라고 소개한 뒤 “한인 언론은 한민족 화합과 평화통일에 기여하고, 한민족 전통문화와 정체성을 고양하는 데 있다”고 제언했다.

 

개막 행사에 이어 열린 ‘제1회 세계한인언론인상’ 시상식에서는 경윤주 텍사스 한국일보 발행인이 대상을, 표영태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기자가 최우수상을, 정락석 프랑스 파리지성 발행인과 조윤경 독일 교포신문 기자가 우수상을 각각 받았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올해 봄 열리지 못한 제10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을 겸한다.

 

김성호 광운대 정보콘텐츠대학원장이 ‘경쟁력 있는 콘텐츠 개발’을, 송은영 숭실대 경영대학원 이미지경영학과 지도교수가 ‘호감과 신뢰의 명품 이미지 메이킹’을, 박기태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 단장이 ‘재외동포 언론인은 한국홍보 대사’ 등을 각각 강연한다.

 

22∼24일 주제발표와 토론, 정책 회의 등으로 국제심포지엄을 이어간다. 세계한인언론인협회는 세계 40여 개국 180여 개의 한글 매체가 회원사로 가입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