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his Time

밴프에 COVID-19 확진자 급증

밴프의 지자체장과 지자체 의원들은 최근 밴프에서 급증하고 있는 COVID-19 감염자에 대해 큰 우려를 표했다.

밴프는 11월 초만 하더라도 확진자 수가 10명도 되지 않았지만 15일에 45명을 기록하더니 11월 22일에는 환자 수가 152명에 달했다. 알버타 주정부가 제공하는 최근 자료를 보면 인구 10만 명당 환자 수가 1,097명으로 나타나서 알버타에서는 1,200명인 Vulcan County에 이어 두 번째였다.

상황이 이렇자 COVID-19 검사를 받으려는 마을 주민들도 급격히 늘어나서 기존의 두 검사소가 버거워질 정도가 되었다. 현재 이 지역에는 밴프와 레이크루이스에 각각 검사소가 있는데 대기 시간을 줄이려면 코크레인에 있는 검사소를 이용해 달라고 지역 책임자는 말했다.

검사소뿐만 아니라 자가격리 장소도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밴프에서는 집에서 자가격리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YMCA를 통해서 숙박장소를 제공하고 있는데 거의 다 소진된 상태이다. 밴프의 행정 책임자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알버타 보건부와 대화 중에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