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ime

Coffee Time

세월 속에 묻혀버릴

2020년 달력을 물끄러미 바라보니

지나온 한 해의 일들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참으로 황당한 한 해였다.

코로나로 인해 모든 것이,

정의된 상식과는 거리가 멀어졌고

지식조차도 그리 큰 도움이

못 되는 것 같았으며

고립된 느낌 속에 오히려 탄식만

늘어난 것 같다.

 

하얗게 눈이 내린 집 밖을 바라본다.

이사 온 후 똑같은 장소에서

눈 쌓인 풍경을 보아온 지 25년이 되었으며,

그 햇수만큼 눈 녹는 광경 또한 보아왔다.

해마다 큰 차이 없이…..

 

하지만 올해는 무척 다르다.

들떠 보내던 크리스마스도 얼떨결에 지나갔고

언제나 새해를 맞이해서는

만두 빚고, 갈비찜에, 생선전, 잡채 등의

음식들을 장만하느라 부산을 떨며 마냥 즐거워했고,

손주들의 어설픈 세배를 받으면서 그렇게 행복했는데

이 또한 오는 새해에는 어렵게 되었다.

뭔지 모르게 허탈한 느낌이 든다.

명확한 답이 없으니 답답하기까지 하다.

 

그래도 2021 신축년 봄이 오면

뒷마당의 사과꽃은  다시 필 것이다.

노오란 민들레꽃도…..

 

통 속의 커피가 거의 떨어져 가고 있다.

바닥이 보이기 전에 신선한 커피 빈을 갈아서

가득 채워 놓아야겠다.

 

발행인 조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