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ime

Coffee Time

‘갖고 싶은 것’ 하면

어렸을 적 아버지로부터

선물 받고 싶었던 장난감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사실, 그 당시에는

장난감이라고 할 만한 게 별로 없었다.

동네에서 친구들과 구슬치기를 하거나,

신문이나 헌책을 접어서 딱지치기를 하거나,

나뭇가지를 잘라 만들어 자치기를 했고,

종이비행기 날리기,

그리고 몽당연필 따먹기 등이 고작이었다.

여자아이들은 고무줄이나 공기놀이,

소꿉장난 또는 땅따먹기 등을 주로 했던 것 같다.

명절 때가 되면 연날리기,

폭죽놀이 등을 즐기기도 했는데

지금 기억하기로 장난감이라고는

플라스틱 총 외에 특별한 것이 없었다.

 

그런 가운데 장난감 형태의

테이프 녹음기가 시판되기 시작했다.

나는 그 녹음기가 그렇게 갖고 싶어서

조심스럽게 아버지께 졸랐다.

예상 밖으로 선뜻 사주셨다.

듣고 또 듣고 지우고 또 녹음하고…

내 목소리가 녹음되어 재생되는 것이

그렇게 신기할 수 없었다.

훗날 상자 속에서 사람들이 움직이는

더욱 신기한 TV도 나왔지만….

 

지금의 나는 무엇이 갖고 싶을까?

사실 갖고 싶은 것은 많다.

하지만 없어서는 안 될, 꼭 필요한 것이 아니라면

이 나이에 무엇을 더 갖고 싶어 한다는 것은

탐심이 아닐까 싶다.

 

밤이 깊어가는 지금, 벌써 새해도 한 주가 흐르고 있다.

따뜻한 커피 한 잔이 생각난다.

 

발행인 조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