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애인 그룹홈 민영화 계획을 철회한 알버타 주정부

알버타 주정부가 정부에서 관리하던 장애인 그룹홈(group home)들을 민영화하려던 계획에서 물러섰다. 라잔 소니(Rajan Sawhney) 가족부 장관은 1월 29일(금) 이 제도를 현재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캘거리와 에드먼턴에 있는 네 개 시설의 거주자 약 210명의 가족들 중 일부는 이 소식이 알려지자 크게 환영했다. “달에 서 있는 것 같아요. 가족과 거주자의 승리입니다. 이 집이 우리 가족에게 유일한 선택지임을 그들이 이해했군요”라고 말한 이도 있었다. 그녀는 지난 7월부터 소니 장관의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계속 시위를 벌여왔다고 말했다.

소니 장관은 가족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대다수가 현재 시스템을 선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을 끌어낸 것은 가족과 보호자들이다… 그들은 두려움과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고 훌륭하게 현 시스템을 대변했다. 이번 결정은 주정부가 보호자들과 이해당사자들에게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분명한 증거이다.”

돌보미들을 대변하고 있는 노조 측도 주정부의 입장 변경을 환영하면서 옳은 결과라고 평했다. 알버타 공무원 노조의 부대표는 주정부가 원래 계획으로 절약하려던 돈이 350만 달러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소니 장관도 원래의 계획은 납세자의 세금을 아끼기 위함이었다면서 그 액수가 그리 크지는 않았다고 인정했다.

일단 장애인 그룹홈 제도가 그대로 유지되기는 하지만 앞으로도 계속 동일할지는 미지수라고 소니 장관은 말했다. 그녀는 민간 장기 요양 시설에서 아주 훌륭하게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그들과 같은 수준으로 맞추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