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버타 주정부, 38만 현장 근로자에게 1,200달러 보너스

10일(수) 제이슨 케니 주수상은 보건 의료, 장기 돌봄 시설, 교육, 교통, 식료품점 등에서 일하는 공공 및 민간 부문 현장 근로자들에게 일시불로 1,200달러씩 지급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대상자들은 작년 10월 12일부터 1월 31일 사이에 최소 300시간 이상을 일했어야 하는데 38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민간 부문에서는 주유소 직원, 치과 보조원, 식품가공원(food processing worker) 등도 포함되는데 시간당 급여가 25달러 이하이어야 한다.

“알버타에서 모든 종류의 현장 근로자들은 누구보다도 큰 짐을 지고 있다. 그들은 자택 근무라는 호사를 누리지 못했다”라고 케니 주수상은 말하면서 COVID-19의 위험에 맞서 일하는 이들에게 입으로만 감사하는 것으로는 충분치 않다고 강조했다.

이번 일회성 보너스의 재원은 대부분 연방정부가 제공한 지원금에서 충당된다. 약 3억 4,700만 달러는 연방정부의 자금이고 주정부가 1억 1,800만 달러를 보탠다. 사실, 알버타 주정부는 연방정부로부터 받은 COVID-19 관련 지원금을 다른 주에 비해 훨씬 적게 집행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제이슨 코핑(Jason Copping) 노동부 장관은 공공부문 근로자의 경우 “몇 주 내로” 보너스를 받게 될 것이라고 알렸는데, 민간부문 근로자는 2월 17일부터 3월 19일 사이에 CWB(Critical Worker Benefit)를 직접 신청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교육 분야도 이번 보너스의 대상이 되지만 교사는 해당되지 않는다. 교육 보조원, 사무 직원, 버스 운전사, 돌보미 등은 포함된다.

이번 발표에 대해서 교원 노조를 비롯하여 일부 노조에서는, 늦은 감은 있지만 없는 것보다는 낫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알버타 공무원 노조와 알버타 노동자 연맹 측은 대상자가 포괄적이지 않다면서 비판했다. 알버타 공무원 노조 측에서는, 이번 발표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제이슨 케니 주수상의 지도력 논란을 가리기 위한 깜짝쇼라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