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 캘거리 중학교 교사, 20년 전 성적 학대 혐의로 기소

57세인 마이클 앤드리센 그레고리(Michael Andreassen Gregory) 씨가 약 20년 전 John Ware junior high school에서 교사로 재직하던 당시, 총 여섯 명의 여학생들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으로 기소되었다.

경찰이 그레고리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게 된 것은 한 여성이 2001년에 벌어진 일을 신고했기 때문이다. 당시 그녀는 다른 학생들과 함께 카누 여행을 갔었는데 성적으로 학대를 당했지만 학교 측이 처벌에 나서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녀의 말에 따르면, 그레고리 씨는 그녀와 다른 여학생들의 옷을 벗겼고 그와 다른 학생들에게 노출시켰다고 한다.

수사 과정에서 다른 다섯 명의 여성이 각각 성적으로 착취당했다고 증언했는데 1999년에서 2005년 사이에 벌어진 일들이었다.

경찰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그레고리 씨가 교사로서의 직위를 남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뢰를 받는 교사의 위치를 이용해서 여학생들을 그루밍(grooming)했고 다양한 성적 행위가 벌어질 수 있는 상황으로 끌고 갔다. 학생들에게 동의를 받은 경우도 있지만 동의 없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다른 피해자들도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