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주예산안: 대학

2021년 예산안을 보고 가장 마음이 아플 사람들이 대학 관계자들일 듯싶다. 전년도와 비교해서 예산이 깎인 분야 중 하나가 대학 교육 쪽이다. 총액은 50억 5,500만 달러가 배정되었지만 전년도에 비해 1.4% 감소한 수치이다.

예산이 줄어든 만큼 사람도 줄어든다. 2021-22학년도에 약 750개의 풀타임급 자리를 없앨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대부분은 자연 감소되는 인원이라고 설명했다. 즉, 사람이 나가면 충원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문제는 이것이 주정부가 직접 고용에 관여하는 사람들만 따진 수치라는 점이다. 대학이 직접 마련해야 하는 운영비용의 비중이 커지게 되면 추가 감원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장 2021-22년에 대학이 직접 떠맡게 되는 운영 비용의 비중이 49%이고 2022-23학년에는 52%로 더욱 높아진다. 2018-19학년도에는 43%였다.

그렇지만 예산안에서는 대학 등록금 인상은 당장 가정하고 있지 않다. 2023-24학년도에는 4.4% 인상이 고려되었다.

2021년 예산안에서 주목할 부분은, 성과 기반의 자금 지원이 시작된다는 점이다. 이는 알버타에 있는 26개 대학에 모두 적용된다. 성과를 결정하는 지표는 20개에 달하는데 이 중에는 취업률, 소득액, 대학 관리 비용 수준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학생회 측은 매우 실망했다. 캘거리 대학교 학생회 프랭크 핀리(Frank Finley) 회장은 대학 직원 감축을 비난했다. “일자리 창출에 열심이라는 정부가 일자리를 없애는 것 하나는 확실하게 하고 있다.”

캘거리 대학교 에드 맥콜리(Ed McCauley) 총장은 3년 연속으로 재정 지원이 줄어들고 있는 점을 우려했다. 이번 예산안에서 캘거리 대학교는 운영 예산이 6%나 줄어들었는데 이는 2011년 이후 가장 적은 액수이다.

알버타 대학교도 마찬가지이다. 전년도에 비해 6,000만 달러나 줄어들었다. 빌 플래너건 총장은 약 10%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준비했지만 예상보다 700만 달러 정도가 더 줄어들었다면서 해결 방법을 강구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