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ime

Coffee Time

지난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었다.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열악한 작업환경에서 발생한 화재로 숨진 여성들을 기리며

뉴욕 루트커스 광장에 모여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한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서 노동자들은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고 외쳤는데,

빵은 남성에 비해 저임금에 시달리던 여성들의 ‘생존권’을,

장미는 ‘참정권’을 뜻하는 것이었다.

이후 세계 각국에서

남녀 차별 철폐와 여성 지위 향상 등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확산되었다.

이에 유엔은 1975년을 ‘세계 여성의 해’로 지정하였고

1977년에 이르러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공식 지정해 매년 지켜오고 있다.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는 이날이 되면

빵과 장미를 나누어 주는 행사가 열린다.

 

문득 엉뚱한 생각을 해 보았다.

내가 보기에 현세대는 매일매일이 여성의 날인 것 같다.

처음 이민 와 생소함과 함께 이해하지 못했던 것이 있다.

밸런타인데이 때 남성이 여성에게

장미꽃을 선물하는 것이었다.

Mother’s Day만 보더라도 그렇다.

무척 풍성하다.

반면, ‘세계 남성의 날’은? 몇몇 나라에서는

11월 19일을 남성의 날로 기념하고 있지만

유엔이 지정한 공식 기념일도 아니고,

이를 알고 있는 사람도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굳이 하루만 여성의 날로 제정할 필요가 있을까?

여성과 어린이는 우선하여 보호해야 한다는 원칙을

잠시 잊었다.

3월 8일뿐만 아니라

매일매일을 여성의 날이라 여기며

살아가야겠다.

 

발행인 조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