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witter

2021년 연방 예산안: COVID-19 관련 지원 변화

2년 만에 무려 700페이지나 넘는 책자로 등장한 2021년 연방 예산안은 COVID-19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도 담고 있다. 연방의사당에서 예산안을 공개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재무부 장관도 이를 분명히 짚고 넘어 갔다. COVID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사업하는 이들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프리랜드 장관은 말했다.

먼저 급여 및 렌트비 보조금은 9월 말로 연장된다. 이 보조금은 업체의 매출이 증가함에 따라 줄어드는 방식으로 되어 있는데 이제는 매출이 늘어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줄어들게 된다. 9월이 되어도 여전히 매출이 70% 이상 줄어든 상태로 남아 있다면 급여 및 렌트비를 20%까지만 지원받는다. 9월 말은 연방정부가 모든 캐나다인에게 백신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공언한 데드라인이다.

CRB(Canada Recovery Benefit)도 일단은 유지된다. 하지만 액수는 줄어든다. 현재 매주 500달러씩 지급되는 것이 7월부터는 300달러로 줄어든다. 모두가 이에 해당하지는 않는다. 새로운 신청자와 이미 42주 이상 수령한 사람들에게만 해당된다.

대기업에 대한 급여 보조금에도 조건이 추가되었다. 올 6월 이전에 급여 보조금을 지원받은 기업의 경영진이 2021년에 받는 급여가 2019년보다 많을 경우에는 급여 보조금을 토해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