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Global News

파산 신청을 한 GYMVMT 피트니스 체인

캘거리와 에드먼턴에 있는 21개의 피트니스 센터를 소유한 International Fitness Holdings사가 파산 의향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 회사가 운영하고 있는 피트니스 브랜드는 GYMVMT, HER GYMVMT, Bankers Hall Club, ClubFit 등이 있다.

웹사이트에 공개한 성명서를 보면, 1년 여에 걸친 공중 보건 제한 조치와 COVID-19 가이드라인으로 인해 생존을 위한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적혀 있다. 지난 14개월 동안 절반은 문을 닫아야 했고 영업을 재개하더라도 엄격한 인원 제한으로 인해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했다고 한다.

“문을 열면 비용은 거의 그대로 발생하지만 수입은 크게 줄어든 상황이 지속되었다. 모든 피트니스 센터를 닫아버리는 과격한 단계를 밟는 대신에, 우리의 주주들은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영업 비용을 계속 떠안고 가기로 결정했고 이 사업을 살려줄 누군가를 찾아 회사를 시장에 내놓았다.”

이미 새로운 주주를 찾아 자산 양수 계약을 마친 상태라고 한다. 새로운 회사의 이름으로 일부 센터는 계속 영업을 지속하게 되지만 일부 센터는 영구적으로 문을 닫게 된다. 어떤 곳이 문을 닫게 될지는 5월 말에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