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his Time

캘거리 대학교 공대 등록금, 50% 이상 인상 추진

캘거리 대학교가 내년 가을 학기 등록금 인상폭을 학생회 측에 알려주었는데 그 폭이 예상을 뛰어넘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아직 알버타 교육부의 승인을 받지 않았으므로 확정이 된 수치는 아니지만 캘거리 대학교의 등록금 인상 방향을 예측할 수 있게 해 준다. 캘거리 대학교는 이미 2020-21학년도와 2021-22학년도에서 약 7% 등록금 인상을 이어온 바가 있다.

2022-23학년도 등록금 인상률은 국내 학생과 해외 학생에게 모두 해당된다. 먼저 국내 출신의 공대 학부생은 32%가 인상된다. 이렇게 되면 일 년 등록금이 8,602달러가 된다. 의대의 경우는 15.7% 인상되어 일 년에 20,45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 경영 대학원도 인상될 예정이지만 정확한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해외 출신 학생들에게는 더욱 가혹한 인상률이 기다리고 있다. 해외에서 온 공대 학부생의 등록금은 51% 인상된다. 이렇게 되면 일 년 등록금이 33,500달러가 된다. 공대 대학원생의 등록금은 36% 인상된다.

캘거리 대학교 학생회 측은 크게 반발했다. “캘거리 대학교 학생들은 주정부의 재정 지원 감소로 인해 돈을 짜내야 하는 상황이다. 이미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대규모 등록금 인상을 겪어 왔다. 대학교 측이 학생들을 빚더미에 앉히는 것이 목표라면 제대로 하고 있는 셈이다.” 니콜 슈미트(Nicole Schmidt) 학생회 대표는 학생들이 겨울 학기를 끝내고 캠퍼스가 비어 있는 때에 맞춰 대학 측이 인상안을 전달했다고 비난했다. 학생들의 의견 수렴을 회피하기 위한 술책이라는 것이다.

대학교의 등록금 인상률 허가권을 쥐고 있는 알버타 고등교육부는 아직 캘거리 대학교로부터 정식 요청이 접수되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논평을 회피했다.

캘거리 대학교 측은 주정부의 재정 지원 감소로 인해서 등록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