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ime

Coffee Time

오늘은 캐나다 공휴일인

‘빅토리아 데이’이다.

빅토리아 데이가 되면

‘고사리 따기’가 연상되곤 하는데,

이맘때쯤 고사리순이

알맞게 자라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이민 온 그다음 해에 동네 이웃에게 이끌려

BC주 레벨스톡으로 향했다.

조그마하고 조용한 동네였다.

모텔에 짐을 풀자마자

고사리가 자라는 장소에 도착하여

뭐가 먹고사리순인지,

어떻게 따는지 설명을 들었다.

도시에서 자란 나로서는

처음 해 보는 일이라 신기하기도 했지만,

당시 어린 두 딸도 고사리순을 발견하면

몹시 기뻐했던 기억이 난다.

수확한 고사리를 처리하는 과정도 재미있었다.

끓는 물에 삶고, 냇가 자갈밭에 널어 말리고,

꼬들꼬들해지면 큰 비닐봉지에 담는다.

몇 년간을 그렇게 하다가

번거롭지 않은 방법을 전해 들었다.

고사리를 깔고 굵은 소금을 뿌리면서

켜켜이 쌓기만 하면

삶은 것 같이 숨이 죽는다는 것이다.

 

처음 고사리를 따고 집으로 오는 동안

거리의 가로등까지도

고사리로 보였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가 보지 못한 지 수년이 흘렀지만,

지금은 가보고 싶어도

코로나로 BC주 출입이 어렵게 되어

갈 수도 없는 상황이다.

 

창밖에 종일 비가 내린다.

고사리 넣은 얼큰한 육개장 생각이 난다.

 

발행인 조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