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OVID-19 때문에 다른 호흡기 질환은 크게 감소

캘거리 대학교 의과대학과 알버타 보건 서비스가 함께 한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와 상관없는 호흡기 질환 발생률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해진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 거리두기가 많은 호흡기 질환에도 유효했음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는 2020년 3월 15일부터 2020년 9월 23일 사이의 입원 환자와 응급실 환자를 분석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환자는 31% 감소했고 폐렴 입원자는 26% 감소했다. 연구 기간은 6개월로 한정되었지만 실제 그 이후로도 호흡기 환자의 수는 적었다고 AHS 응급 치료 책임자는 말했다.

2020년 3월에 팬데믹이 처음 시작되었을 때, 입원자 수가 갑자기 크게 떨어졌는데 이는 사람들이 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것을 두려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입원률은 시간이 지나면서 다시 예년 수준으로 돌아왔는데 흥미로운 것은 코로나바이러스와 상관없는 호흡기 질환 입원자가 매우 적었다는 점이다.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독감 환자이다. 놀랍게 지난 겨울에 알버타에는 독감 환자가 한 명도 없었다. 호흡기 질환 입원자 수가 크게 줄어들어서 COVID-19 입원자를 수용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눈여겨볼 점은 정신 질환이나 알코올 섭취로 인한 행동 장애로 인해 응급실을 찾은 이들은 늘어났다는 점이다. 락다운으로 인해 갇혀 있는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 생기는 부작용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