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Web

영화 센터 매각에 나선 캘거리시

캘거리시가 캘거리 필름 센터(Calgary Film Centre)를 매각할 생각이다. 캘거리 필름 센터는 5년 전에 캘거리 경제 개발 공사(CED)에 의해 세워졌고 줄곧 CED가 운영해 왔다. 2018년 9월에 캘거리시는 CED로부터 이 센터를 1,350만 달러에 인수했다. 이는 CED의 부채를 줄이고, 동시에 유사 시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였다.

캘거리 필름 센터의 의사회 의장인 패트리샤 맥클라우두(Patricia McLeod)는 이 센터를 캘거리시가 장기적으로 보유할 생각은 원래부터 없었다고 말했다. “센터에 대한 수요와 함께 이 센터의 가능성이 증명되었기 때문에 민간의 손에 넘길 때가 되었다.”

COVID-19로 인해 2020년 3월 중순에 모든 제작이 중단되기도 했지만 잠깐의 공백기를 거친 후에는 완전히 정상 가동되어 왔다고 한다. 2020년 6월에 제작이 다시 시작된 후 계속 전 시설이 이용되고 있고 2022년 여름까지 예약이 모두 차 있는 상태이다.

당장 예정되어 있는 것만 따져 보아도, HBO의 라스트 오브 어스 촬영이 7월부터 본격 시작되며 Billy the Kid 시리즈도 6월 말부터 촬영에 들어간다. CBC의 Heartland도 예정되어 있고, 프레데터 후속작인 Skulls 촬영도 곧 시작된다.

캘거리 남동부에 자리 잡은 이 센터의 부지는 3.4 헥타르이며 총 5만 제곱피트가 넘는 제작 공간을 제공한다. 시의회는 올해 안에 센터가 매각되기를 희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