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교 공납금을 못 내는 가정 급증

캘거리 교육청(CBE)에 따르면 가정 형편 때문에 학교 공납금을 제때 내기 어렵다고 연기신청을 한 가정이 58퍼센트나 증가했다고 한다. 학생 수는 2퍼센트만 증가한 것에 비해서는 매우 큰 상승폭이라고 관계자는 말했다.

CBE의 최신 자료를 보면, 2012-13 학년도에는 연기신청을 한 공납금의 총 액수가 180만 불이었으나 그다음 해에는 210만 불로 늘어났고, 2014-15년 학년도에는 310만 불까지 늘어났다. 아직 2015-16 학년도에 대한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CBE의 최고재무경영자인 브래드 그런디는 경기 침체와 그에 따른 실직을 거론하면서 그런 추세가 계속되리라고 내다 보았다.

하지만, 학부모들의 생각은 달랐다. 일부 학부모 단체는 교통비, 점심 감독비, 기본 학용품비가 인상된 것도 이유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