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Global News

8월 9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 미국인 입국 허용 / 9월 7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 외국인 입국 허용

연방 정부는 백신 접종률 증가와 COVID-19 확진자 수가 감소함에 따라 캐나다 국경을 다시 개방하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7월 19일(월) 연방 보건부의 발표에 의하면, 2021년 8월 9일 동부 시간으로 오전 12시 1분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에 거주 중인 비필수 목적으로 입국하는 미국 시민권자 및 영주권자에게 캐나다 입국이 허용된다. 또한 2021년 9월 7일 동부 시간으로 오전 12시 1분부터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모든 여행객에게 국경을 개방한다.

입국 전 최소 14일 이전에 코로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여야 하며 이 경우 항공편으로 도착하는 모든 여행객에 대한 정부 승인 호텔에서 3박 해야 하는 투숙 요건도 중단된다. 모든 요구 조건을 충족할 경우 자가격리가 면제되나 충족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하여 모든 여행객은 자가격리 계획을 제시하여야 하고 자가격리할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 

또한 모든 입국자들은 반드시 ArriveCAN(앱 또는 웹 포털)을 사용하여 여행 정보를 제출해야 하며 접종 증명서와 도착 전에 한 음성 PCR 검사 결과를 입국 시 제시해야 한다.

현재 국제편 항공기는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 몬트리올 트루도 국제공항, 캘거리 국제공항과 밴쿠버 국제공항으로만 직항편이 허용되었으나 이러한 입국 허용 조치에 따라 2021년 8월 9일부터 승객을 태운 국제선 항공기는 추가로 핼리팩스 스탠필드 국제공항, 퀘벡 시티 장 레세지 국제공항, 오타와 맥도날드-카르티에 국제공항, 위니펙 제임스 암스트롱 리처드슨 국제공항 및 에드먼턴 국제공항의 이용이 허용된다.

그리고 예방 접종 상태에 관계없이 모든 여행객은 여전히 입국 전 PCR 검사 결과가 필요하다. 그리고 2021년 8월 9일부터는 예방 접종을 완료한 여행객은 새로운 국경 검사 감시 프로그램에 따라 무작위로 선택된 경우에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며,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에는 현재와 같이 코로나19 검사가 의무적으로 실시된다.

만일 허위 접종 증명서를 제시할 경우에는 최대 75만 달러의 벌금이나 6개월 금고, 혹은 두 가지 다 적용될 수 있으며 자가격리 위반 시 하루당 5천 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