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캘거리 시의회, 내년 주거용 재산세율 동결

지난 21일(월) 캘거리 시의회는 캘거리 시의 2017년 예산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번 예산안의 내용 중에는 일반 주택의 재산세율을 동결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 그러나 주의할 점은 재산세 액수는 개별 주택의 평가액에 따라 달라지므로, 실제로 내야 할 금액은 올해 낸 액수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시의회의 결정이 있은 후에 나히드 넨시 캘거리 시장은 “시의회가 예산안을 통과시켜 주어서 특히 기쁘다”고 기자들에게 말하면서 “이번 예산안은 효과적인 세금 동결과 함께 재정 및 운영 측면에서 수억 불을 절감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고 안내했다. 본래 인상하려 했던 1.5퍼센트의 세수분은 시의 비상용 자금(rainy day fund)에서 충당하게 된다.

하지만, 도심 외곽지역 비주거용 건물(non-residential property)에 대한 재산세는 크게 올라서 ‘충격(shock)’을 받을 수도 있을 전망이다. 이는 도심의 공실률이 높아지면서 발생하게 되는 세수부족분을 도심 외곽지역의 건물들에 배분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캘거리 시의 관계자에 따르면 내년 1월에 우편으로 발송될 평가안내문(assessment notice)을 받게 될 비주거용 건물 중 74퍼센트가 재산세 인상 대상이며 따라서 사업자 중 79퍼센트는 세금 증가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자 중 일부는 상당히 많이 납부를 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쓸지에 대한 논의가 시의회에서 있을 예정이다”라고 넨시 시장은 말했다.

이날 시의회의 투표에 앞서 가진 공청회에서 넨시 시장과 날카롭게 맞섰던, 캐나다 독립사업자연맹의 알버타 대표 앰버 러디(Damber Ruddy)는 시의회가 사업자를 위해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는 전례가 없는 상황을 목격하고 있다. 사업 낙관도 조사를 시행해 온 15년 동안 올해처럼 낙관도가 떨어진 적이 없었다. 우리 사업자는 이렇게 힘든데 캘거리 시는 예전처럼 시 사업을 하도록 놔둘 수 없다”고 그녀는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