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캘거리 헤럴드

팬데믹 이후 회복을 이끌 새로운 캘거리 트랜짓 운영 책임자를 찾는 캘거리시

캘거리시는 퇴임하는 Russell Davies를 대신할 새로운 캘거리 트랜짓 운영 책임자를 찾고 있다.

새로운 운영 책임자는 캘거리가 팬데믹으로 인해 승객 감소와 여행 패턴의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캘거리에서 두 번째로 큰 캘거리시 부처의 지휘를 맡게 된다.

Leading Mobility의 수석 컨설턴트이자 전직 교통 계획가인 David Cooper는 캘거리 트랜짓 시스템이 수십 년 동안 기존의 5일 출퇴근 시간을 사용하는 시내 사무실 근로자의 피크 서비스 수요에 초점을 맞춰 왔다고 말하며 그러나 이러한 수요는 완전히 바뀌었고 사무실 근로자가 곧 사무실로 돌아와야 할 필요는 없게 변하였다고 말했다.

다른 관할 구역의 데이터에 따르면 오전 러시는 줄어들었지만 오후 통행량은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Cooper는 9시에서 5시 이용객뿐만 아니라 모든 캘거리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을 재구성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캘거리 트렌짓의 승객 수는 팬데믹 이전 수준의 27~30% 사이에 머물고 있지만, 시 대변인에 따르면 대학생들과 근로자들이 학교와 직장으로 돌아감에 따라 9월에 승객 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캘거리 트렌짓은 2020년에 9,300만 달러의 수익이 감소했다. 시는 서비스 축소와 연방 및 지방 정부의 단기 운영 자금의 도움으로 타격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었지만 여전히 2021년 수입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ooper는 특히 저녁과 주말에는 MAX BRT 노선을 자주 운행하는 등 대중 교통 서비스가 성공하려면 서비스 수준이 유지되어야 한다고 하며 서비스를 줄이면 매력도가 떨어지고, 매력을 줄이면 탑승객도 줄어들고 악순환이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는 지속적인 운영 자금 지원이 필요하며 누가 캘거리 트랜짓의 새로운 리더가 되든 그것이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캘거리 트렌짓의 경영진은 최근 몇 년 동안 상당한 변동을 겪었다.

전 캘거리 교통 이사인 Doug Morgan이 2019년에 도시 교통 총괄 책임자로 발탁되었고 전 관리 매니저 였던 Russell Davies는 7월에 캘거리시를 떠날 때까지 교통 이사 대행을 역임했다.

게시된 임원직의 급여는 연간 $155,500에서 $240,000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