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에드먼턴 저널

플레어 항공(Flair Airlines), 에드먼턴에 신규 기지 개설하고, 서비스 확장

플레어 항공이 에드먼턴 국제 공항(EIA)의 새로운 기지에서 운항을 시작하는 올겨울, 에드먼턴 시민들은 라스베이거스, 피닉스, 팜 스프링스, 할리우드 버뱅크까지 저렴한 직항편을 최하 99달러에 구입할 수 있게 된다.

20일(금) 발표된 신규 항공 노선은 12월 16일 라스베이거스와 할리우드 버뱅크행 직항편으로 그 주 후반에 취항하는 그 외의 노선과 함께  4개 노선의 운항은 2022년 봄까지 모두 확장될 것이라고 한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로 가는 항공편은 주 3회, 다른 미국 노선은 주 2회 운항할 예정이다.

스테판 존스(Stephen Jones) 플레어 항공 사장 겸 CEO는 EIA와 지속적으로 알버타 주민들에게 더 쉽고 저렴하게 여행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할 것이고, 새로운 737-8 항공기와 에드먼턴에 기반을 둔 팀원들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비용과 운임을 계속 낮출 것이라고 말했다.

플레어 항공은 또한 기존의 75개의 에드먼턴 일자리 외에도 5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에드먼턴의 경제 회복에 기여하고 있다.

EIA의 사장 겸 CEO인 톰 루스(Tom Ruth)는 발표문에서 플레어 항공은 에드먼턴 공항의 강력한 파트너로서 에드먼턴에 항공기와 승무원을 주둔 시키는 것은 에드먼턴 지역에 대한 이 회사의 지속적인 노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미국의 새로운 목적지는 공항 네트워크를 재구축함에 따라 인기 있는 논스톱 노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플레어 항공사는 또한 에드먼턴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항공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현재 여름 서비스인 켈로나 및 빅토리아 노선을 겨울에 운항되는 키치너-워털루, 밴쿠버, 아보츠포드 및 토론토행 항공편과 함께 동계에도 연장 운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