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Global News

캘거리시 마스크 의무 착용 조례 복원 및 지역 비상사태 선포

캘거리시는 3일(금) 급증하는 4차 COVID-19 대유행에 맞서기 위해 마스크 의무 착용 조례를 복원하면서 팬데믹 초기 단계로 되돌아갔다.

이번 결정은 알버타 주정부가 주 전체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을 다시 시행한다고 발표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내려진 것으로, 시 관계자들은 시티 피스 오피서들이 이 규정을 집행할 수 있는 권한을 갖기 위해서도 지역 차원에서의 조치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피스 오피서들은 대중 교통에서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는 주정부 규정 위반에 대한 티켓을 줄 수 없었다.

일부 시의원들은 대부분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알버타 주민들 사이에서 발생한 COVID 감염으로 병원 수용 능력이 위험한 수준인 상태에서 심각한 주정부의 리더십 부재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비 듀어 캘거리 소방방재청 부국장에 따르면 캘거리시의 7.5% 검사 양성률은 전체 전염병 유행 기간 동안 최고 수준에 근접한 수치라고 전했다.

이번 조례는 시의회가 두 달 전에 해제하기로 결정한 것과 거의 같아 보이지만, 이번 규정에는 캘거리에서 10일 연속 또는 연말 기준으로 COVID 발생률이 10만 명당 100명 이하로 유지되면 만료된다는 구체적인 조건을 가지고 있다

이 조례에 따라 리테일 스토어나 레스토랑을 포함한 시내 공공장소의 실내 공간에서의 의무적인 페이스 커버링이 다시 요구된다.

캘거리에는 또 다른 지역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시가 팬데믹 기간 동안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지난 6월에 종료된 것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다. 시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주정부가 6주 이내에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주사를 맞는 사람에 대해 100달러 지급을 발표한 직후부터 9월 3일(금) 오후에 4시간 동안 회의를 열었다.

회의 후 나히드 넨시 시장은 기자 회견을 통해 주정부의 마스크 의무 착용 정책을 다시 보게 되어 기쁘지만, 사람들에게 주사를 맞게 하기 위해 돈을 지불하는 것이 효과적인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고 전했다.

금요일 비상대책위원회는 또한 주정부의 백신 여권 제도 도입과 더 많은 백신 지원 프로그램들을 옹호하며 지지했다. 시 당국은 또한 일부 시 서비스에 접근하기 위해 예방 접종 요구가 가능한 정책에 대해 추가로 조사한다.

이 이슈들은 9월 13일 전체 회의에서 논의될 것이지만, ‘마스크 의무 착용’ 시 조례는 4일 토요일부터 다시 시행된다.

또한 셰인 키팅 시의원은 캘거리시가 시의 특정 시설이나 서비스에 접근하기 위해 COVID-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여 리더십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는데 시 직원에 따르면 다음 주에 걸쳐 이 아이디어를 상세 검토할 것이지만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필수 서비스를 거부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한다.

캘거리시는 또한 3일 금요일 시직원들에 대한 백신 의무화 조치를 내놓으면서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직원들이 정기적으로 신속 검사를 받도록 했던 기존 계획의에서 11월 1일까지 시 직원들은 예방 접종을 완료해야 하며, 이를 위해 늦어도 10월 18일까지는 두 번째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다. 

캘거리시는 약 15,000명의 직원을 둔 캘거리시에서 두 번째로 큰 고용주이다. 완전히 원격으로 일하는 직원들은 정책의 적용을 받지 않을 수도 있지만, 최종 결정은 아직 검토 중이다. 의료상 이유로 주사를 맞지 못하거나 면제 대상인 직원들에게는 이 정책이 적용되지 않지만, 정당한 이유 없이 예방 접종을 거부하는 직원들은 해고 등의 징계를 받을 수 있다.

시의회 의원들과 그들의 직원들을 이 정책으로 구속할 수는 없지만, 드루 패럴 시의원은 시의원들과 직원들에게도 예방 접종을 의무화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의회는 9월 13일에 이 문제를 논의한다.

오타와와 토론토는 이미 시 직원들의 COVID 예방 접종을 의무화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