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캘거리 헤럴드

뉴펀들랜드주 세인트 존스 전역을 쓸어버린 허리케인 래리

허리케인 래리는 금요일 자정 직후 뉴펀들랜드주 남쪽 해안을 따라 1급 폭풍우로 약화된 후 주 수도인 세인트 존스가 포함된 아발론 반도에 130km/h의 강풍을 몰고  오며 상륙했다.

토요일 아침, 세인트 존스 거리에는 부러진 나뭇가지들이 널려 있었고, 많은 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있었다.

세인트 존스에는 약 30,000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다. 토요일 오전 10시,뉴펀들랜드 파워의 웹사이트는 세인트 존스 지역에는 여전히 전력이 공급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Rawlins Cross 교차로 근처에 있는 빈 건물은 유리창 몇 개가 산산조각이 나 건물 내부가 완전히 노출되어 있었다.

거리 위로는 바실리카 성당을 둘러싼 녹색 철제 울타리의 일부가 무너져 내렸고 거대한 구조물 유리창 몇 개가 없어졌다.

뉴펀들랜드 경찰은 경찰관들이 쓰러진 나무와 송전선을 신고하기 위해 그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고 밝히며, 폭풍우 동안 휩쓸고 있는 동안 보행자들과 운전자들이 집에 머물 것을 촉구했다.

한편, 뉴펀들랜드 파워는 전력 복구를 위해 새벽부터 송전선 작업에 직원들을 투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