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캘거리 헤럴드

환경 보호자들의 우려 속에 25만 장 가깝게 팔린 K-Country 패스

카나나스키스 컨트리 패스가 25만 장이 팔렸지만, 이 지역 보호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자연 보호 구역 훼손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알버타주 공무원들은 올가을 광범위한 기준으로 패스 소지 여부를 관리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버타 환경 및 공원 대변인은 존 뮤어에 의하면 6월 1일 이 패스가 시작된 이후 적어도 22만4천 개의 카나나스키스 보호 패스가 팔려 9백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이는 패스 판매 예상 금액과 일치하고 있다며, 주정부는 패스 판매로 연간 1,500만 달러를 모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알버타 환경 및 공원 관계자들이 여름 동안 패스 소지에 대한 부분 현장 점검을 실시한 결과 평균 80%의 준수율을 보였지만, 앞으로 몇 달 안에 차량 번호판 검사와 같은 보다 더 엄격한 검사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다.

패스가 필요한 구간에 주차되어 있는 미준수 차량은 우편으로 경고문 및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으며, 위반 시 150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뮤어는 지난 6월과 7월 캘거리 서쪽의 4,200 평방 킬로미터에 달하는 야생 지역에 대한 방문은 팬데믹으로 야외 활동이 증가했던 기록적인 2020년의 같은 달에 비해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7월 말까지의 방문자 수는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여름보다 32% 더 높았으며 2021년의 극심한 더위와 산불이 없었다면, 이보다 더 높은 수치를 기록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통행증을 통해 모금된 자금은 지난해 기록적인 530만 명이 방문한 K-컨트리 방문객 편의 시설의 유지 관리에 사용될 것이라고 알버타 환경 및 공원 측은 밝혔다.

하지만 이 지역 옹호자인 ‘카나나스키스 컨트리의 친구들(Friends of Kananaskis Country)’ 그룹의 공동 회장인 데릭 라이더는 늘어난 방문으로 이 지역은 지속 불가능한 접선에 있다며, 쓰레기가 남아 있는 등 여러 문제점들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피터 루히드 주립 공원에 있는 로슨 호수 위의 Sarrail Ridge를 언급하며, 예전에는 고산 초원이었지만 지금은 그냥 짓밟힌 흙이고, 환경 훼손은 예상보다 훨씬 심했다고 강조했다.

방문객이 몰리는 Elbow Falls, Highwood Pass, Grassi Lakes, Goat Creek 및 Troll Falls와 같은 소수의 여행지에서 사람들을 널리 분산시키는 것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하며, 환경보호 요원을 고용하는 것은 여전히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개인 차량의 하루 이용권은 15달러이고 연간 입장료는 90달러이며 두 가지 모두 5달러의 거래 수수료가 추가로 부과된다. 캔모어 타운은 이용권에서 제외되지만, 카나나스키스의 산기슭과 산봉우리 지역, 그리고 밴프 국립공원의 동쪽 보우 밸리 북쪽은 모든 곳에서 정차 시 패스가 필요하다.

그러나 오프로드 차량 마니아들이 많이 이용하는 McLean Creek recreation 지역을 이용권 구매에서 제외시킨 것에 대해서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알버타 야생 협회(Alberta Wilderness Association)의 Ian Urquhart는 주정부가 사전 등록을 통해 특정 도로의 사용을 규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말했다.

그는 또한 야당인 NDP에 의해 언급된 저소득 알버타 주민들을 위한 카나나스키스 컨트리 패스 비용 부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패스가 면제되는 매달 첫째 주 수요일에 생계를 위해 일하지 않는 저소득층이 있냐고 반문했다.

주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조성된 기금이 이미 경비원 및 기타 인력을 충원하고 교통정리에 사용되고, 교통 관리 업체 계약을 통해 공공 안전 및 트레일 입구 주변의 주차가 개선되는 것을 보았다고 한다. 또한 연간 30달러의 비포장 도로 차량 통행료와 트레일 법(Trails Act)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